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9/16 뉴스브리핑 > 교원활동브리핑 > 코멘트/인터뷰

제목

[동아일보] 노성원 의학과 교수,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관련 코멘트

9월 16일자, '"다른 일 못해요" 청소년 34% 스마트폰 중독' 기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Vgb9

내용
9월 16일자 <동아일보>는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에 대하여 보도했습니다. 스마트폰 중독은 학업이나 친구, 가족과의 관계에 어려움을 겪거나 건강에 이상이 생길 정도로 이용시간을 조절하지 못하는 상태를 뜻합니다.  보건복지부의 ‘2018 아동 종합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9~17세 아동 및 청소년의 5.8%가 스마트폰 과의존(중독) 고위험군으로, 27,9%는 잠재적 위험군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중독 증상이 뇌 발달을 저해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프랑스의 경우 지난해 9월부터 유치원부터 중학교까지 학생들의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했습니다. 세계 보건기구(WHO)는 올 5월 발표한 어린이 스마트폰 사용 가이드라인에서 만 1세 어린이의 경우 전자기기 화면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고, 2~4세 어린이는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를 보는 시간을 하루 1시간 이내로 조절하도록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하여 노성원 의학과 교수는 “뇌가 균형 있게 발달하려면 어릴 때 오감이 모두 자극돼야 하는데, 스마트폰에 중독된 아이들은 시각과 청각에만 의존하게 된다”며 “스마트폰을 접할 때부터 한 번에 15분, 하루에 1시간 이내로 사용하도록 부모의 사용량 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0916/97415936/1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