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12/30 기획 > 기획 중요기사

제목

학부생 17명, IC-PBL 수업 통해 <'대중'의 국제 정치학> 출간

지식의 생산자가 된 학생들

정연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pmYEB

내용

학부생 17명이  <‘대중’의 국제 정치학> 출판으로, 학자들의 전유물로 여겨진 학술서에 발을 디뎠다. 이번 책은 정치외교학과 수업을 통해 집필됐다. 은용수  정치외교학과 교수와 학생들은 IC-PBL(산업 연계 문제해결 학습방법)로 진행한 ‘외교정책의 이해' 수업에서 현실 사회의 국제 정치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학생들은 지식의 객체가 아닌 주체로서 국제정치를 연구하고 자신만의 논문을 완성했다.

 
▲ <‘대중'의 국제 정치학> 표지와 차례. 은용수 정치외교학과 교수와 17명의 학부생이 함께 집필했다. (한양대 출판부 제공)

<‘대중’의 국제 정치학>은 지난 1학기 정치외교학과에 개설된 수업 ‘외교정책의 이해’에서 탄생했다. 총 17편의 국제 정치 논문이 책에 담겨있다. 지난 6개월간 IC-PBL 수업에서 함께 발표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거쳐 완성된 연구 논문들이다. 학생들은 수업을 통해 국제 정치를 자신의 문제로 인식했고 지식의 생산자이자 서술의 주체가 됐다. 참신하고 다채로운 논문 주제들도 눈길을 끈다. 우리나라 현 대통령의 외교 정책이나 대북 정책부터 글로벌 환경오염과 난민 이슈까지 세계를 망라하는 글들이 책을 풍성케 했다.

특히 해당 도서 출판과 프로젝트는 IC-PBL 수업 안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IC-PBL은 산업체와 학교의 연계로 진행된다. 수업은 학교가 산업체의 문제를 가져와 해결하는 방식이다. ‘외교정책의 이해’ 수업은 학과와 수업 내용 특성상 기업체 연결이 어려워 현실 사회의 문제 해결력을 기르고자 IC-PBL 수업을 진행했고 최종 결과물로 책을 출간했다. 총 8주 동안 학생들은 여러 국제 정치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하고, 남은 학기 동안 자신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 주제를 선택해 연구 논문을 작성했다.

은 교수는 한 학기 동안 학생들을 이끌며 기억에 남는 순간도 많았다. 학생들과 토론한 시간과 제작 도중 여러 차례 수정 보안을 거쳤던 과정 등 다양한 장면들이 은 교수의 기억을 채우고 있었다. 특히 은 교수는 “책이 나왔을 때가 가장 기뻤다”며 “처음 시도한 프로젝트라 과정 하나하나가 모두 소중하고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은 교수의 말에서 학생들과 프로젝트를 향한 애정이 느껴졌다.

 
▲은용수 교수는 지난 1학기 '외교 정책의 이해' 수업을 통해 학생들을 성장시켰다. 

물론 힘든 순간도 있었다. 상업 출판사와 저자가 될 학생들에게 ‘대중이 지식의 생산 주체가 될 수 있다’는 인식을 공유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학생들은 자신이 학술서의 저자가 된다는 것에 반신반의했다. 상업 출판사들도 일반 학생들이 책을 펴내는 데 의심을 가졌다. 은 교수는 “상업 출판사에 이 책을 보여줬을 때 안 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나와 학생들을 믿고 적극적으로 도움을 준 한양대 출판부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학생들도 모두 이번 수업과 프로젝트를 통해 한층 더 성장했다. 조은정(정치외교학과 1) 씨는 ‘글로벌 난민 문제와 한국의 대응: 독일 사례를 교훈으로’라는 주제로 논문을 썼다. 난민을 가장 많이 수용한 경험을 가진 독일의 사례를 바탕으로, 적합한 난민 정책의 방향을 찾는 논문을 작성했다. 조 씨는 “평소에 관심 있는 분야에 대해 깊이 탐구할 수 있어 좋았다”며 프로젝트 소감을 밝혔다.
 
▲은용수 교수(맨 앞줄 가운데)와 학생들은 지난 20일 <‘대중'의 국제 정치학>을 출간했다.

김지원(정치외교학과 4) 씨는 ‘한국이 국제 사회에서 자신을 중견국으로 생각하고 있는지, 그리고 이에 맞는 역할을 하고 있는지’를 분석한 논문을 작성했다. 연구를 위해 현 정부의 자료를 중견국 인식과 역할이 드러나는 관련 핵심어 중심으로 분석했다. 김 씨는 “논문으로 읽고 알고만 있던 내용을 실제 외교 전략과 상황에 적용해보는 과정이 즐거웠다”며 “도전적인 연구를 해볼 수 있다는 점도 좋았다”고 말했다.

IC-PBL방식 수업으로 진행한 ‘외교정책의 이해'  수업은 학생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홍태호(정치외교학과 3) 씨는 “IC-PBL 방식의 수업을 통해 생각하는 힘을 기르고 서로 토의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어 좋았다”며 “졸업하기 전에 IC-PBL 수업을 많이 수강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혜영(정치외교학과 1) 씨는 “이번 수업에서 단순히 발표와 토론에서 그치지 않고 의미 있는 결과물까지 만들어낼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또 “교수님의 애정 어린 피드백과 학우들의 코멘트 덕분에 논문을 완성할 수 있었다”며 “도움을 주신 많은 분께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글/ 정연 기자               cky6279@hanyang.ac.kr
사진/ 김주은 기자        coram0deo@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1

  • 김동학2020/01/07

    매우 성공적인 수업이라 생각됩니다. 교수님의 노력과 학생들의 협업이 눈에 그려질 정도네요! 멋지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