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1/23 기획 > 리뷰

제목

[동행한대] 한 해를 마무리하는 따뜻한 사랑의 실천, 열여섯번째 동행 (2019 겨울호)

교수·학생·동문 인터뷰 및 다양한 기부 소식 다뤄

한양커뮤니케이터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NoEHB

내용
▲ 동행한대 2019년 겨울호 (통권 제16호)

한양대 대외협력처는 발전기금 뉴스레터 ‘동행한대’ 2019년 겨울호(통권 16호)를 발간했다. 

이번 동행한대 겨울호는 △동문 기부자 인터뷰 △ 총장 신년 인사 △ 간호학부 미래교육관 공사 현황 안내 △발전기금 소식 △한양대 주요 뉴스 △기부 Report △이달의 기부자 △기부 안내 등을 소개했다. 

이번 호에는 1978년부터 2015년 퇴직까지 37년 동안 한양대학교 병원에 몸담았던 故 정순애(간호학 74) 간호사의 이야기를 담았다. 故 정순애 동문은 1974년 한양대 간호학과에 입학 후 졸업과 함께 바로 한양대병원 간호사로 근무하였다. 간호사로 근무하는 동안, 환자 한 명 한 명을 진심으로 대하는 모습과 성실하던 모습은 최정순(간호학 73) 동문과 박경복 (간호학 73) 동문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알 수 있었다. 긴 시간 동안 몸담아온 한양대와 한양대 병원에 대한 사랑이 깊었던 故 정순애 동문은 암 투병 말기에 자신의 유산이 모교와 후배들을 위해 쓰이길 바란다는 뜻을 남기며, 평소 몸에 밴 검소함으로 모은 2억 원이라는 큰 금액을 기부하였다. 이러한 故 정순애 동문의 뜻을 기리기 위해 한양대에서는 현재 한창 공사 중인 간호학부 미래교육관에 ‘정순애 홀’을 조성할 예정이다. 평생 사랑을 실천해온 故 정순애 동문은 앞으로도 한양대와 한양대병원이라는 공간에서 오래도록 남아 있을 것이다.

다음으로는 2010년부터 최근까지 꾸준히 기부를 실천해 온 김장순(국어국문학 79) 지아이엠시스템 대표의 인터뷰를 담았다. 김 동문은 1984년 한양대학교에서 국내 최초로 시행된 제1기 교비유학생으로 선발되어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에서 2년간 유학 생활을 했다. 이 동문은 한양대학교에서 받은 것을 다시 환원하며, 이를 통해 국어학을 전공하는 훌륭한 후배들 양성을 바라는 마음으로 총 세 번에 걸쳐 국어국문학과에 1억 원의 장학금을 기부하였다. 이 동문은 아버지인 조선어학회 사전편찬위원이자 언어학자인 무돌 김선기 선생의 뜻을 잇고자 한양대 중앙도서관에 아버지 책을 기부하여 '무돌문고' 서고를 만들기도 했다. 그는 지난 12월 장학금을 받은 후배들과 간담회를 하기도 했으며, 자신의 기부가 언어학을 전공하는 후배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전하였다.

기계공학부의 독립건물이 될 기계관 설립을 위해 '사랑의 실천'을 행한 김동립(기계공학 97) 기계공학부 교수의 인터뷰도 담았다. 깅동립 교수는 기계관 많은 동문과 함께 시행 중인 기계관 건립기금 캠페인에 참가하며, 지난해 9월 1억 원의 기부금을 약정하면서 힘을 보탰다. 이 동문은 현재 동문회 장학재단 간사를 더불어 4차 산업혁명 혁신서도 대학 단장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기계관 설립을 통해 후배들이 모여서 토의하고 협업하는 공간을 거쳐 사회가 원하는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하며, 큰 금액의 기부를 결심하였다. 이 동문에게 한양대는 자부심과 자신감을 심어준 성장동력이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 후배들에게도 자신이 받았던 자부심과 사랑을 전할 수 있어 뿌듯한 심정을 전하였다.

또한,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김우승 총장의 신년 인사를 기록하였다. 김 총장은 한양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건네며, 요즘 대학을 둘러싼 환경에 대해서 언급하였다. 저출산 세대로 인한 고령 국가로의 전환 가능성, 이로 기인한 학령인구 감소 및 대학 정원 입학 감소로 대학의 위기를 예견하였다. 하지만 이런 상황 속에서 평생학습에 관한 대학의 역할의 중요성을 역설하며, 사회 구성원 모두를 학생으로 간주하는 체제로의 변환 준비가 필요하다고 전하였다. 끝으로 올해로 개교 81주년을 맞은 한양대학교가 꿈꾸는 미래가 더 다양하고 역동적이기를 희망하며, 한결같이 한양을 사랑하고 축복해주는 후원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신년 인사를 마쳤다.

이어서 2020년 7월 말 완공 예정인 간호학부 미래교육관 공사 현황 소식, 2019 중앙일보 대학평가 서울 3위·ERICA 10위 차지 소식, 2019 세계 상위 1% 연구자에 선양국, 김기현 교수 선정 소식을 전하며, 이 외에도 다양한 발전기금 소식이 실려있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