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3/16 기획 > 기획 중요기사

제목

한양대 학생들, 자발적 모금으로 코로나19 성금 2200만 원 기부

1081명의 사랑의 실천, 다양한 기관과 수요처로 모금액 전달

김현섭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xSdIB

내용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기점으로 많은 사람의 따뜻한 모금 행렬이 이어졌다. 이 같은 ‘사랑의 실천’은 한양대학교 학생들 사이에서도 피어났다. 개강은 미뤄졌지만 학생들은 온라인에서 머리를 맞댔다.

대학생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 ‘에브리타임’에 지난 1일 한 편의 글이 올라왔다. 본인을 정책학과 16학번 조성재라고 밝힌 글쓴이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현장에 도움을 주기위해 자발적 모금을 진행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해당 글은 폭발적인 추천을 받았다. 기부 목표금액인 200만 원이 모금 진행 글이 게시된 지 1시간 만에 모였다.
 
▲대학교 커뮤니티 에플리케이션 ‘에브리타임’에 코로나19 모금 활동을 진행한다는 글의 일부. 해당 글은 지난 1일 게시됐다.

기부금의 사용처는 모금에 참여한 학생들이 실명 오픈채팅방을 통해 투표로 결정했다. 이어지는 모금행렬에 첫 번째 기부처 투표가 채 끝나기도 전에 기부금은 2차 모금 목표액을 넘어섰다. 모금 시작 하루 만에 누적 1000만 원을 달성한 것. 첫 게시글이 올라간 지 8일이 지난 3월 9일, 누적 금액 2229만4019원으로 총 3차에 걸친 모금이 종료됐다. 3차 모금액의 절반이 전달된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 굿네이버스 대구·경북본부는 기부자들의 실명 채팅방에 직접 찾아와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 굿네이버스 대구·경북본부 팀장이 기부자들의 실명 채팅방에 찾아와 직접 감사의 뜻을 전했다.

총 1081명이 참여한 이번 모금에는 특별한 기부자들도 함께했다. ‘미래의 21학번 힘을 보태드립니다’의 이름으로 기부를 한 사람과 ‘경영학과 OO의 엄마’로 모금을 한 기부자도 존재했다. 한양대학교 학생에 국한되지 않고 많은 사람의 따뜻한 손길이 전해졌다. 코로나19로 아직 학교 한번 못한 20학번 학우들의 기부도 활발했다. 이번 모금의 첫 기부자는 실내건축디자인학과 20학번 학생이었다.
 
이번 모금은 총학생회나 동아리 등 단체가 아닌 학생 4명이 모여 주최했다. 모금을 시작한 김도영(정책학과 4), 조성재(정책학과 3), 박은빈, 신효정(이하 정책학과 2) 씨는 “처음에는 대구 지역에 20만 원 가량을 기부하려 했지만, 학우분들 전체가 모금을 함께한다면 더 뜻 깊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비상대책위원장을 할 때 한 사람이 조금 고생하면 소속 집단 전체에 좋은 영향력을 전할 수 있다는 것을 몸소 경험했다”며 이번 모금 활동을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조 씨는 지난 2018년 1학기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장을 지냈다.
 
▲ 왼쪽부터 김도영(정책학과 4), 신효정, 박은빈(이하 정책학과 2), 조성재(정책학과 3) 씨. 주최 4인은 한 사람 한 사람의 사랑의 실천이 모여 선한 영향력이 되길 바랐다고 말했다.

기부를 주최한 4인은 기부금 전달에 있어 투명성을 신경 썼다. 네 사람은 매일 오픈채팅방과 ‘에브리타임’ 등에 기부금 계좌 거래내역서와 입금자 명단을 공유했다. 조 씨는 기부가 시작된 이후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와 중앙운영위원회에 모금의 취지와 운영 투명성을 공유했다. 두 학생자치기구는 기부금 운용의 투명성을 인정해 홍보와 각종 지원에 나섰다. 2차 모금액이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에 스크럽 복(수술복) 물품 지원으로 결정됐을 때, 주최 4인은 여러 업체를 조사해 기존 단가보다 20%가량 저렴하게 물품을 공급받았다. 김 씨는 “학우들의 돈이 모인 만큼 낭비되는 금액이 없었으면 했다”고 밝혔다.
 
한 편에서는 모금 참여가 정책학과 학생 4인의 ‘스펙 쌓기’를 돕는 게 아니냐는 등 의혹이 제기됐다. 조 씨는 기부 활동에 문제가 있을 시 책임질 사람이 있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 이름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그는 “스펙 쌓기가 목적이었다면 모금을 익명으로 진행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심의 눈초리를 감수하더라도 주최자 실명을 공개한 것은 신뢰성을 보장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조 씨는 이어 “우리는 최대한 조명 받지 않길 원했고 언론 취재도 피해왔다”고 말했다. “저희는 모금의 시작을 끊은 사람에 불과합니다. 기부의 주인공은 한양대 학생들입니다.”


글, 사진/ 김현섭 기자          swiken1@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