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7/17 한양뉴스 > 동문 > 주목받는한양인

제목

[주목! 한양인] 신재홍 동문, 팝발라드 작곡가에서 뮤지컬 '썸씽로튼' 제작자로...쉼없는 도전

"우선 썸씽로튼을 한국에 정착시키고, 그 다음 좋은 작가들과 함께 창작하고 싶다"

한양커뮤니케이터Y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sDEUB

내용
▲ 신재홍 동문
지난해 내한공연으로 뮤지컬 '썸씽로튼'을 한국에 소개한 제작자가 신재홍 동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졌을 때, 대중음악계와 뮤지컬계는 깜짝 놀랐다. 신 씨는 임재범 '너를 위해', 박효신 '좋은 사람', 이현우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 등 한국 팝발라드 계보를 이어온 작곡가 겸 프로듀서이기 때문이다. 

신 씨는 한양대 작곡과를 다니다 1985년 오스트리아 빈으로 유학을 떠났다. 현지 시립음악대학교에서 작곡과 재즈를 공부하던 중 1989년 조정현의 '그 아픔까지 사랑한거야'로 데뷔했다. 이후 이승철, 이현우, 임재범 등 '노래 좀 한다'는 가수들의 곡을 만들며 명성을 떨쳤다. 그는 지난 2016년 KBS '불후의 명곡'에 전설로 출연했을 정도로 이미 자신의 역량을 입증한 위치에 있지만, 멈추지 않고 도전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그는 한국과 영국 첫 엔터테인먼트 합작 회사 엠트리 뮤직 리미티드 대표를 맡고 있으며 이의 일환으로 뮤지컬 '썸씽로튼'을 최초 내한하도록 이끌었다. 계기는 우연히 영국 브로드웨이에 가서 본 '썸씽로튼'이었다. 기존 인기를 끄는 장르와는 다른 코미디물이지만, 우리나라 뮤지컬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지인을 통해 '썸씽로튼' 연출가를 소개받았고, 국내로 들여올 수 있었다.

뮤지컬 '썸씽로튼'은 2015년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무려 2년이나 초연을 했고 이후 전미 50여 개 도시를 돌며 투어공연을 두 차례나 했다. 초연 첫해인 2015년에 베스트 뮤지컬상 등 토니상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을 정도로 핫한 작품이다. 하지만 지난해 내한공연은 흥행은 하지 못했다. 그런데도 마니아와 뮤지컬 관계자들 사이에서 난리가 났다. 특히  '레미제라블', '렌트', '코러스라인' 등의 공연 대사와 장면, 넘버 일부를 패러디하고 셰익스피어의 소설 대목, 단어 등을 재기발랄하게 차용해 '골 때리는 역작'으로 통했다.

내한공연에 이어 '썸씽로튼'은 1년 만에 라이선스로 돌아온다. 오는 8월 7일부터 10월 18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좋은 작품인 만큼 뮤지컬계 대모인 이지나 연출을 비롯해 김성수 음악감독, 서병구 안무가, 황석희 번역가 등 내로라하는 크리에이티브팀이 참여했다. 강필석, 이지훈, 서은광, 리사, 제이민, 최수진, 이봄소리, 박건형, 서경수, 김법래, 마이클리 등 뮤지컬스타들도 대거 출연한다.

7월 15일자 뉴시스 인터뷰에서 그는 "뮤지컬을 제작하며 큰 공부를 하고 있다"며 "자본이 많이 들어가는 작품인데, 기획만 좋다고 뜻대로 다 되는 건 아니더라. 신생 회사가 데뷔하기 쉬운 업계도 아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혼자 음악을 만들어내는 것과 여러 사람이 함께 합동하는 것에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뮤지컬계에서는 신재홍이 작곡한 곡들로 '주크박스 뮤지컬'을 만들어도 되겠다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그는 신중하다. 신 씨는 "우선 썸씽로튼을 한국에 정착시키고 싶다"며 "그 다음을 좋은 작가들과 함께 창작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덧붙여 "뮤지컬계 저변을 넓히기 위해서라도 오리지널 창작은 중요하기에 더 차근차근 가고 싶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