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5/15 한양뉴스 > 동문 > 주목받는한양인

제목

[주목! 한양인] 유럽 오페라 무대 사로잡은 소프라노 임세경 동문...또 다른 분기점 맞이해

"올해부터 교편 잡아...아리아를 자기 모습 그대로 부를 수 있도록 지도할 것"

한양커뮤니케이터Y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1ijNB

내용
(출처 : 더블유씨엔코리아)
소프라노 임세경 동문은 2015년 리릭 소프라노로는 한국 최초로 비엔나 빈 슈타츠 오퍼 극장에서 오페라 나비부인 중 주인공역을 맡아 최고의 호평을 받았다. 같은 해 8월에는 이탈리아 아레나 디 베로나 페스티벌의 간판 레퍼토리인 '아이다' 에서 한국인 최초로 첫 타이틀롤을 맡았다. 이후 스위스 아방슈 오페라축제를 비롯해 독일·이탈리아·오스트리아 등 유럽 주요 오페라 무대에 우뚝 섰다.

임 씨는 한양대 성악과를 졸업한 뒤 이태리 밀라노 베르디 국립 음악원을 거쳐 밀라노 라 스칼라 극장 솔리스트 전문 연주자 과정을 졸업했다. 이탈리아 도니젯띠 극장에서 오페라 'Parisina' 로 데뷔한 후 아르침볼디 극장과 라 스칼라 극장에서 수십편의 오페라를 세계 최고의 지휘자들과 함께 연주했다.

한국에서는 서울시 오페라단 아이다, 국립오페라단 처용, 대구 오페라 축제 개막작 운명의 힘, 대전 광주 투어 베르디 레퀴엠 공연 등 수많은 무대에 서며 한국 관중과 만남을 가졌다. 또 오스트리아 빈 슈타츠오퍼 무대에서 아이다역으로 10회 공연을 성공적으로 연주한 후 세계적인 오페라 잡지에서 호평을 받기도 했다.

임 씨는 13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곧 있을 공연 소식을 전했다. 그는 국립오페라단이 코로나19 여파로 선보이는 무관중 생중계 공연인 '나부코'의 공주 아비가엘레 역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나부코'는 원작의 주요 장면들을 간추린 80분 분량의 버전으로 5월 15일 오후 7시30분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된다. 다음 달 11~12일에는 KBS 녹화 방송으로도 만날 수 있다.

공주 아비가엘레 역은 두 옥타브를 넘나드는 아리아가 10여분간 이어져, 고난도 기교와 성량이 뒷받침되어야 하는 배역으로 유명하다. 임 씨는 "나부코가 어렵다고들 하지만 2018년 그리스에서 이미 무대에 섰던 경험이 있어서 작품 자체로는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며 "이번에 처음 경험하는 무관중 생중계라는 점이 더 신경쓰인다"고 말했다.

임 씨는 올해부터 중앙대 성악과에서 교편을 잡는다. 그는 "인생의 분기점이었던 지난 2015년 이후 세계 극장들로부터 캐스팅 제안을 많이 받아 바쁘게 살았다. 5년이 흐른 지금 또 다른 분기점에 선 것 같다"며 "요즘 교수로서 후배들을 어떻게 가르칠지 고민이다"고 말했다. 이어 "아리아를 부를 때 자기 목소리로, 자기 성격대로 부를 수 있도록 지도하려 한다"며 성악가로서 색깔이 뚜렷한 그의 강점을 후배들에게 전하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