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7/03/10 한양뉴스 > 동문

제목

김한수 동문 “물은 자연일 때 가장 큰 가치”

올해 충청지역 3개 댐 등 주변 지역 지원

디지털뉴스팀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UTAS

내용
▲김한수 동문 (사진: 충북일보)
최근 충북일보는 지난해 12월 부임한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충청지사장인 김한수 동문(토목공학 81)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해당 기사는 충북일보 2월 19일 자에 소개됐다.
 
기사에 따르면, 김 동문은 댐 주변 지역 지원사업 방향에 대해 “올해 충청지역 3개 댐 주변 지역에 127억 원의 지원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충주댐 주변 지역에선 저소득 취약계층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활도우미사업, 무료반찬서비스, 무료방역서비스, 사랑의 집수리사업을 시행한다. 대청댐 인근 주민들을 위해선 우유급식사업, 옥천군 소재 학교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상생형 친수문화 조성을 위해 옥천군과 함께 추진하는 녹색탐방로 조성사업을 올해 7월 착공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1988년부터 수자원공사에서 일해온 김 동문은 물에 대한 본인의 철학에 대해 “벌써 30년을 물과 함께 살아왔다. 그리고 그동안 얻은 결론은 '본연의 가치'다. 물은 본래 지니고 있는 가치에 맞게 활용해야 하는데, 사실 그동안 우리나라 경제가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인위적으로 물을 끌어다 쓴 부분이 많았다. 그러다 보니 물 부족 지역이 생기고, 물에 대한 갈등이 발생한 것이다. 앞으로는 이런 부분에 중점을 둬야 한다. 본래 물줄기에 맞게 충내륙지역은 댐 자원을 최대한 아껴 쓰고, 물이 부족한 연안지역의 공단과 발전소는 해수담수화나 하천 재처리를 통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용수가 부족하다고, 또 당장 필요로 한다고 억지로 물의 흐름을 바꿔선 안 된다. 물은 자연 고유의 형태를 유지해야 그 가치가 배가 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 동문은 수도관리처장, 물정보기술원장 등을 거치며 물 분야 전문가이자 행정가로서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