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3/08 기획 > 기획 중요기사

제목

'계열을 넘어간' 전과생이 들려주는 전과의 모든 것

권현규(의류학과 3) 씨와 정종문(소프트웨어학부 3) 씨가 들려주는 전과의 모든 것

권민정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psNIB

내용

한양대는 매년 1월 말 지정된 기간에 입학한 소속 전공에서 타 전공으로 소속을 변경할 수 있는 제도를 시행한다. 권현규(의류학과 3) 씨와 정종문(소프트웨어 학부 2) 씨는 지난 2019년 한양대 전과 제도를 통해 자신의 꿈에 한 발짝 다가갔다. 그들의 제2의 학교생활은 어떨까?

권 씨는 지난 2019년 생명과학과에서 의류학과로 전공을 변경했다. 권 씨는 비로소 패션 디자이너가 되기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 권 씨는 “허상에 불과했던 꿈이 비로소 선명하게 보였고 구체적으로 미래를 그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과 지원 기회는 단 한 번뿐”이라며 “꿈이 확고하다면 주어진 기회를 잘 활용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 씨는 지난 2019년 경제학부에서 소프트웨어학부로 전공을 변경했다. 정 씨는 뒤늦게 코딩에 눈을 떴다. 입력한 값에 따라 결과값을 산출하는 코딩이 매력적이었던 것이다. 정 씨는 “좋아하는 공부를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안 하고 후회하는 것보다 해보고 후회하는 게 낫다”고 덧붙였다.
 
▲권현규(의류학과 3) 씨가 재봉법을 배운 후 '다트'를 재봉한 사진 (권현규 씨 제공)

권 씨는 의류학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고3 시절 의류 전공을 원해 타 학교 진학을 포기하고 재수를 선택했지만 한양대 의류학과는 정시 모집 인원이 없어 생명과학과에 진학했다. 권 씨는 “재수를 하면서 편집숍에 종사했다”며 “경험과 포부를 학업계획서와 면접에서 잘 녹여냈다”고 말했다. 정 씨는 학업계획서와 면접에 자신의 당찬 포부를 밝혔다. 정 씨는 신입생 때 코딩에 대한 호기심을 충족하기 위해 컴퓨터 관련 교양을 수강했다. 정 씨는 “교수님들이 전과 이후 적응도를 중요시한다”며 “해당 학과와 관련 있는 교양을 미리 수강하면 좋다”고 했다.

권 씨와 정 씨는 한가지 비법을 추가했다. 두 사람 모두 접근성이 쉬운 대학 커뮤니티 앱 ‘에브리타임’과 네이버 ‘한양대 전과’ 카페에서 정보를 얻었지만 큰 도움을 받지 못했다. 이들은 한양대 홈페이지에서 전과에 관한 신뢰성 있는 정보를 얻었다. 홈페이지에 모호하거나 기재되지 않은 정보는 직접 학사팀에 문의했다. 권 씨는 “1학년 때 40학점을 이수해야 전과 시 감점을 당하지 않는다”며 유의 사항을 전했다. 정 씨는 “홈페이지에서 경쟁률을 참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생각보다 경쟁률이 세지 않아요. 타 전공에 뜻이 있다면 경쟁률에 겁먹지 말고 도전했으면 합니다.”

어려움도 있었다. 의류학과 특성상 실습 과제가 많다. 권 씨는 “과 내에 아는 사람이 없어 혼자 과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소프트웨어학부는 수학적 지식을 요구한다. 정 씨는 “인문계열에서 진학한 터라 수학이 버겁다”며 “개념을 공식 외우듯 통 암기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정 씨는 1년 늦게 공부를 시작한 터라 쫓기듯 공부를 했지만 별 효과가 없었다. 정 씨는 지난해 자신과 비슷한 상황에 놓인 다중전공 및 전과 학생들과 함께 스터디를 구성했다. “서로 같은 입장이라 의지가 됐어요. 모르는 게 있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정종문(소프트웨어학부 3) 씨가 예습을 하기 위해 구매한 책이다. (정종문 씨 제공)
 
끝으로 권 씨는 “지금은 아직 실력도 미흡하고 무엇을 잘하는지 판단도 서지 않는다”면서 “의류학과 수업을 들으며 제 꿈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씨는 "뚜렷한 목표가 있기보다 하고 싶은 것이 많다"며 "군 복무기간 동안 구체적인 진로를 고민하려 한다”고 했다.


글/권민정 기자          mj0863@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