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6/05/12 기획 > 인포그래픽

제목

GS건설 주요 임원, 한양대 출신 두 번째 많아

56명 중 7명으로 서울대와 동일한 인원 배출해

디지털뉴스팀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kjYC

내용

한경 비즈니스는 5월 10일자 <GS건설 연세대·화학공학 출신 전문가 주축> 기사에서 GS건설 주요 임원들의 출신 대학을 분석했다. 그 결과, 한양대 출신은 7명으로 두 번째 많았다.

 

▼ GS건설 주요 임원들의 출신 대학 현황

 

대학 인원(명) 비율(%)
연세대 10 17.9
한양대, 서울대 7 12.5
고려대, 부산대, 성균관대, 인하대 4 7.31
기타 16 28.7

 

가장 많은 임원을 배출한 대학은 연세대로 조사됐다. 연세대 출신은 10명으로 전체의 17.9%를 차지했다. 이어 한양대와 서울대가 각 7명을 배출해 함께 두 번째로 많았다. 다음으로 고려대, 부산대, 성균관대, 인하대 출신은 각 4명으로 파악됐다.

 

한편 학과별로는 화학공학 전공자가 16명(28.6%)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건설업계의 특수성이 반영된 것으로, 건설사는 대형 플랜트 사업 진행을 위해서 화학공학을 전공한 임원을 전진 배치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해졌다. 이외의 전공들은 기계공학 8명(14.3%), 토목공학과 건축공학이 6명(10.7%) 순으로 나타났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