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6/23 한양뉴스 > 일반

제목

한양대 · 서울대 공대생 39.8% "지방 근무 위해 최소 2000만 원 더 받아야"

6월 14일자 매일경제 '엔지니어 인재들 "초봉 2000만원 더 줘도 지방 안간다"'

한양커뮤니케이터Y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gpCSB

내용
(출처 : 매일경제)
6월 14일자 매일경제에 따르면 한양대와 서울대 공대 재학생 365명을 대상으로 수도권 근무와 관련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공대 학생 중 39.8%가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근무하기 위해서는 연봉을 최소 2000만 원은 더 받아야한다고 응답했다.

수도권 내 근무는 필수 조건에 가까웠다. 응답자 중 80%가 수도권 근무 조건이 직장을 선택하는 데 중요한 요인이라고 답했다. 공대생 중 29.9%(103명)가 매우 중요하다고 응답했고, 절반인 49.1%(169명)는 그런 편이라고 답했다. 수도권 여부가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 답한 공대생은 2.6%(9명)에 불과했다.

동일한 근무 조건으로 수도권 대신 경남 창원이나 여수 같은 지방에 있는 직장을 선택해야 한다면 추가 연봉이 얼마나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최소 2000만원이라는 답변이 39.8%로 가장 높았다. 학생 중 17.2%는 수도권보다 연봉을 3000만원 이상 더 줘야만 고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돈을 얼마를 주더라도 지방에서 근무를 할 의사가 없다는 응답도 13.7%에 달했다.

지방 근무를 꺼리는 이유는 인프라가 부족할 뿐만 아니라 가족과 떨어져 홀로 지내야 하기 때문이다. 수도권 공대를 졸업한 김 씨는 "생활 비용이 부담되고 지방에서 홀로 적응하는 게 어려웠다"며 2년간 다닌 전남 여수 대기업 제조업체를 퇴사했다. 김 씨는 수도권 인근 강소기업으로 재취업을 준비하고 있다.

반면 기업인들은 우수 인재에 대한 수요가 높지만 이 같은 인재들 요구에 맞춰줄 수 있는 여력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매일경제신문이 국내 제조업 기업 302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전체 응답자 중 46.4%가 `추가 비용을 지출할 의사가 없다`고 대답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유턴법상 입지·설비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수도권과밀억제권역을 제외하는 규정을 개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