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9/02 인터뷰 > 동문 중요기사

제목

디자이너 조득래 동문, ERICA캠퍼스 캐릭터 ‘하냥이’ 만들다

캐릭터 제작으로 ERICA캠퍼스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활성화 이끌어

김현섭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jDy8

내용

한양대 ERICA캠퍼스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팔로워 수가 지난 2018년 400여명에서 현재 4700여명으로 늘었다. 팔로워 수 급증의 중심에는 캐릭터 ‘하냥이’가 있다. 하냥이를 제작한 디자이너 조득래(테크노프로덕트디자인학과 11) 동문과 이야기를 나눴다.

하냥이는 한양인이라면 한 번쯤은 보았을 한양대 마스코트다. 한양대 ERICA캠퍼스를 대표하는 이모티콘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ERICA캠퍼스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서는 하냥이 따라 그리기 대회를 진행했고, 학생들은 발표자료에 하냥이를 삽입하기도 한다.
 
▲ 한양대 ERICA캠퍼스 캐릭터 ‘하냥이’사진. (ERICA캠퍼스 대외협력처 제공)

조 동문 전에도 학교를 대표할 이모티콘을 만들려는 시도가 여러 번 있었다. 교수, 대학원생과 업체 등이 시도했지만 큰 인기를 끌진 못했다. 개발한 이모티콘들 모두 생김새와 선이 복잡해 변형이 어려웠다. 조 동문은 하이리온 캐릭터를 변형해 보다 단순한 형태를 구상했다. 캐릭터를 간단하게 구성하고 동시에 코믹한 매력을 살릴 수 있도록 만든 것. 학교로부터 외주 요청을 받아 지난 2017년 3월 하냥이 제작에 들어간 한 달 뒤 원안이 나왔다.
 
평소 조 동문은 학교가 먼저 학생들과의 거리를 좁힐 수 있는 채널을 운영하길 바랐다. 마스코트는 학생들이 SNS 페이지를 친근하게 느끼는데 한몫한다. 조 동문은 ‘하냥이’의 반응이 좋아 마스코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 동문은 직접 대외협력처에 찾아가 당시 관리가 소홀했던 ERICA 페이스북 페이지의 홍보단을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학교는 홍보단 인원을 모아보라고 화답했다.
 
▲ 조득래(테크노프로덕트디자인학과 11) 동문은 “캐릭터의 수명이 오래가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이 쉽게 그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캐릭터를 하나의 마스코트로 자리매김시키는 작업은 쉽지 않았다. 조 동문은 “인터넷 말투, 캐릭터 성격 설정 등 하나의 인물을 구현하는 작업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도 이어가야 했기에 어려움의 연속이었다고 밝혔다. 조 동문은 “하냥이 원안만 제가 개발하고 이후 SNS 홍보단의 모든 구성원이 함께 캐릭터를 만들어 갔다”며 팀원들에게 공로를 돌렸다. 실제 하냥이는 SNS 홍보단이 갖춰진 해인 2018년에 가장 많은 인지도를 얻었다.
 
▲ ERICA캠퍼스 페이스북 페이지에 개제된 만화의 일부다. 하냥이는 캠퍼스 이모티콘을 넘어 자유롭게 활용되고 있다.
(ERICA캠퍼스 대외협력처 제공)

“학생 누구나 캐릭터를 친근하게 느끼며 사용해주는 것이 저의 바람입니다.” 조 동문은 하냥이 개발 초기부터 캐릭터에 관한 모든 라이선스를 한양대에 양도할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다만 학생들이 마음껏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소스 유지 조건을 걸었다. 하냥이 캐릭터는 교내외 학교 홍보, 동아리 활동, 학술적 이용 등에 별도 저작권 표기 없이 자유로이 사용할 수 있다. 다만, 학교 비방 목적으로의 사용은 제한된다. 조 동문은 “학생들이 여러 형태로 변형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 사용해도 상관없다”고 말했다.


글/ 김현섭 기자          swiken1@hanyang.ac.kr
사진/ 이현선 기자        qserakr@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1

  • 동문2019/09/06

    하냥이라구? 맞춤법도 모르나? 이건 아니다,장난 하나?

    하냥이 2019/09/06

    저한테 왜그러세요?ㅠㅠ 선배 아재님들은 이해 못하시는듯

    후배 2019/09/14

    선배님.. 하냥이는 "하냥이"이지, "한양이"가 아닙니다. "하냥이"가 이름도 캐릭터답게 귀엽고 고양이과 느낌도 드는 것인데, "한양이"라고 했으면 별로였을 것 같습니다. 본디 캐릭터는 위트가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아재... 2019/09/16

    한양+고양이=하냥. 얼마나 귀여워요 아재~~~

    아재요.. 2019/09/19

    맞춤법 잘 아시는 슨배님이 "하냥이라'구'?"라니.. 나 같으면 부끄러워서 댓글 진즉에 지웠을텐데 아직까지 남겨두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