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5/14 인터뷰 > 동문 > ERICA

제목

청년 정치를 이끌어나갈 주역, 국회의원 전용기 동문을 만나다.

ERICA 생활스포츠학부 10학번 전용기 동문

ERICA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PreNB

내용
▲ ERICA 생활스포츠학부 10 전용기 동문

PRIME(PRogram for Industrial needs Matched Education,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사업) 사업 유치, 교내 축제문화 개혁의 시작, 한양대학교 ERICA 캠퍼스의 발전 그 중심에는 전용기 동문이 자리 잡고 있었다. 2016년도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총학생회장직을 거쳐, 이번 총선을 통해 더불어 시민당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전용기 의원(생활 스포츠학부 10)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Q.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젊은 90년대생 의원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계시는데, 정계 진출을 다짐하게 된 배경이 궁금합니다.
 
A. 원래는 교직 이수를 통해 교사라는 꿈을 이룰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세월호 사건, 국정농단 사건들을 지켜보며 청년들이 목소리를 내는 것이 참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나부터 선봉장이 되어보자’라는 마음으로 연합 시국선언, 더불어민주당 전국 대학생 위원장 등을 통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이 바로 정계 진출의 바탕이 되었습니다.

 
Q. 한양대학교 ERICA 캠퍼스에 날개를 달아준 가장 큰 변화, 바로 프라임 사업이 있었습니다. 당시 찬성률 78.7%라는 쾌거를 거두셨는데 이 과정에 대하여 설명 부탁드립니다.
 
A. 사실 당시 프라임 사업은 학생사회에서 쉽게 받아들이기 힘든 사업이었습니다. 특히 학과 통폐합의 위험이 존재하는 문과 계열 학생들에게 예민할 수 있는 문제였고 반대 여론도 거셌습니다. 그랬기에 마구잡이식 통과가 아닌, 학생들에게 이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이해하고, 합리적으로 판단할 기회를 마련해주어야만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를 위하여 교무처장님께 프라임 사업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요구하고, 공동행동까지 마다하지 않겠다는 패기로 임했습니다. 여러 노력의 결과, 3월 16일 학생총회를 통하여 1,300명의 학생이 직접 투표로 대의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학생총회를 통해 구성원과의 성공적인 합의를 끌어내 프라임 사업을 유치한 학교는 우리 한양대학교 ERICA 캠퍼스가 처음이었습니다. 그만큼 뜻깊은 순간이었습니다.
 
▲ 2016년 3월에 진행되었던 학생총회 장면

 
Q. 대학생 시절 기억에 남는 추억이 있으신가요?
 
A. 2016학년도 총학생회장을 맡으며 진행했던 축제문화의 개혁이 기억에 남습니다. 개교 이후 30년 동안은 민주광장에서만 축제를 진행했었습니다. 그러나 민주광장의 규모가 작다 보니 안전사고의 문제가 늘 도사리고 있었습니다. 그리하여 축제 장소를 대운동장으로 변경하는 파격적인 제안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추억에 남는 해프닝이 있었어요. (웃음) 대운동장은 흙바닥이기 때문에 비가 오면 진흙탕이 되어버려요. 그런데 축제 첫날, 폭우가 내렸어요. 주위에서는 ‘축제 첫날은 포기하라’라고 말했지만 그럴 수 없었어요. 직접 삽을 들고 대운동장 바닥에 물길을 파내며 결국 성공적으로 축제를 진행할 수 있었답니다. 몸은 고되었지만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게 되어 우리 학교만의 축제가 아닌 안산시의 축제로 자리를 잡는 기틀이 되어주었고 여러 안전 문제 및 길거리 쓰레기 문제도 함께 해결할 수 있어서 뿌듯했던 기억으로 남았습니다.

 
Q. 이제 이번 달 말, 30일부터 본격적인 임기가 시작됩니다. 앞으로의 의지에 관해 이야기해주세요.
 

A. 어깨가 무겁습니다. 청년 세대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들에 목소리를 내고자 많은 준비를 하고 있으며, 지지해주신 많은 분을 위한 마음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다음 2030 의원들이 나아갈 길을 만들고자 합니다.

 
Q. 후배들에게 본보기가 되는 도전과 열정의 아이콘입니다.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을 후배들에게 조언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A. ‘우리도 할 수 있다’, ‘하고 싶은 건 꼭 하자’라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습니다. 이런저런 걱정이 많을 테지만 위축되지 말고 당당하게 자기 뜻대로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에 너무 휘둘릴 필요는 없습니다. 그중에서 나에게 필요한 이야기만 듣고 나에게 필요 없는 이야기는 과감히 버려도 좋아요. 창업을 시작해보는 것도, 여러 개의 직업을 가져보는 것도 좋습니다. 하고 싶은 건 다 해보는 태도를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청년 정치를 이끌어나갈 주역, 전용기 의원의 넘치는 열정과 도전정신은 앞으로 우리 사회를 더 밝게 비추는 등불이 될 것이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1

  • 동문2020/05/19

    전동문님, 인상이 제일 마음에 듭니다, 한양의 명성을 국회에서 떨쳐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