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03/02/22 인터뷰 > 동문 > 매거진

제목

`금남의 벽을 깬다` 남자간호사협회장 김낙주 동문

"사람을 아끼고 봉사하는 삶이 가장 은혜로운 삶"

윤석원 학생기자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NN5R

내용

' 간호사'라는 직업을 떠올리며 드는 첫 생각은 '여자', '섬세함', '부드러움' 정도로 요약될 수 있다. 그러나 남녀평등을 넘어 양성평등의 시대가 도래한 요즘, 간호사라는 직업 역시 더 이상 금남(禁男)의 성역은 아니다. 선진국일수록 남자 간호부장의 수가 많다는 통계가 말해주듯 우리나라에서도 그 성역은 무너지고 있다. 본교가 배출한 첫 남자간호사 김낙주(간호 86년졸) 동문은 금남의 영역을 개척하기 시작한 1세대 남자간호사. 삼성서울병원 간호과장으로 남자간호사협회장을 맡아 활약 중인 김 동문을 만나보았다.

 

 - 간호학과에 입학하게 된 동기는?

 

   
 

 직접적인 이유는 의대를 지원해 불합격하고 다음 순위인 간호학과에 합격하게 된 것이다. 그럼에도 간호학과에 자신 있게 등록할 수 있었던 것은 '다르게 살고 싶다'는 욕구가 강했기 때문이다. 사람을 아끼고 사랑하며 봉사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메리트였던 것 같다.


 - 본교의 첫 간호학과 남학생으로서 좋았던 점과 힘들었던 점이 있다면?

 

 간호학과 최초 남학생이다 보니 많은 교수님들과 친해져 도움도 많이 받았다. 교양수업의 교수님들도 나를 기억해 주시고 배려를 아끼지 않으셨다. 그러나 당시 동기생도 없었고 후배 역시 없어 힘들었다. 남들의 눈을 의식해 자격지심이 생기기도 해 학교생활의 폭을 넓히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또 나름대로 유명인사가 되다보니 대리출석은 생각지도 못한 것도 기억에 남는다.(웃음)

 

 - 학부 시절 단과대 부학생회장에 입후보했다 중도하차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당시 의과대 선거는 정학생회장은 의예과에서, 부학생회장은 간호학과에서 한 명씩 출마했다. 그런데 간호학과에서 한 명밖에 없는 남자가 출마한다고 하니 주위의 시선이 좋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다. 당시엔 사람들이 나를 간호학과 학생이 아닌 그냥 남자로만 생각했던 것 같다. 많이 아쉬운 일이었지만 한 조직의 대표의 자리에 성을 구분하는 일은 앞으로도 없어져야 한다고 지금도 생각한다. 역할에 대한 능력이 우선되야 할 것이다.

 

 - 남자간호사협회는 어떤 단체인가?

 

 남자간호사협회는 지난 92년 250여명의 남자간호사들이 모여 창립한 단체다. 현재 125명이 정식회원으로 등록되어있지만 실제는 2000여명의 남자 간호사가 현직에서 일하고 있다. 지금 회장직을 맡고 있는 것은 지난 99년부터이고 올해로 4년째를 맡는다. 지난해 12월에는 홈페이지(www.mannurse.com)를 개설했고, 오는 3월 15일에 8차 창립총회를 갖는다. 아직 활동이 미약하지만 계속 성장하리라고 본다.

 

 - 남자간호사 만의 장점이 있다면?

 

   
 

 먼저 환자들에게 주는 신뢰가 더 높을 수 있다는 것이다. 여성 환자들의 경우 같은 여성보다는 남자 간호사에게 더 큰 믿음을 가지는 경향이 있다. 또한 기술적 부분에 경쟁력이 뛰어나다. 아직은 마취, 수술실, 인공신장실, 정신과 등에서 주로 활동하고 있지만 활동 분야는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예전과 같은 선입견이나 편견도 많이 사라져 조만간 산부인과에서도 남자간호사를 볼 수 있는 날이 올 것으로 본다.

 

 - 간호학을 공부하는 후배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예전과 달리 본인의 의사로 간호학과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많아진 것으로 알고있다. 그만큼 간호학의 비전이 높이 평가받고 있는 것이다. 미래사회에서 간호학은 인간을 탐구, 연구하고 생명을 살리는데 있어 핵심적인 분야가 될 것이고, 이에 따라 양성평등의 사회에서 남자 간호사의 역할 역시 매우 중요하다. 후배들이 자신을 가지고 성실히 공부해 좋은 간호사가 되길 바란다.

 

 - 본교에서 간호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곧 박사 과정에 들어간다고 하는데.

 

 후배들에게 좋은 모델이 될 수 있었으면 하기 때문이다. 나에겐 배우고 닮고 싶은 모델이 없었다. 말하자면 남자간호사로써 닮고 싶은 샘플이 되고 싶다. 내년 경에 박사과정을 시작할 생각이다. 박사를 마친 후엔 간호학과의 임상교수가 되고 싶다. 의예과는 교수가 임상과 수업을 병행해 과목에 현실감이 있지만, 간호학과는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살아 있는 현장의 지식을 후배들에게 전하고 싶다.


사진 : 박용일 학생기자 jajunation@i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