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3/15 인터뷰 > 동문

제목

[희망, 100°C] 삶 속에 스며든 사랑의 가르침

윤성태(산업공학 83) 휴온스글로벌 부회장

사자뉴스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XwMu

내용
지난해 3월 윤성태 부회장의 기부로 제2공학관에 ‘Huons FABLAB(이하 팹랩)’이 문을 열었다. 팹랩은 ‘제작’을 뜻하는 단어 Fabrication과 '연구소'를 뜻하는 단어 Laboratory의 합성어로, 지난 2001년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 처음 생긴 이래 세계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윤성태 부회장은 팹랩 관련 기부를 비롯해 지금까지 모교에 총 10억 원을 기부했을 뿐 아니라 각종 동문 모임의 대표로서 활동하는 등 모교와 지속적으로 끈을 이어오고 있다.
글 강현정ㅣ사진 이서연

▲ 윤성태(산업공학 83) 휴온스글로벌 부회장
Q.  부회장님께서 기부한 공간에서 후배들이 실습에 몰두하는 모습을 보는 소감이 어떠신가요?

A.  이 공간은 학생들이 실습도 하고 수업도 받고 토론도 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특히 3D 프린터나 레이저 커팅기가 갖춰져 있어 자신이 설계한 도안으로 직접 제작까지 해볼 수 있는 공간이죠. 예전에 제가 학교 다닐 때만 하더라도 책으로만 배웠지 실습하는 게 참 어려웠거든요. 그런데 이 공간을 통해 우리 후배들이 사회에 진출하기 전에 자기가 설계한 걸 제작해보며 요긴하게 잘 사용한다는 얘기를 들으니, 저로서도 참 잘한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은 대학의 학습이 실습을 통해 이뤄질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주는 게 중요한데요, 학교에서 공간을 마련해 제게 기회를 주셨으니 저로서도 무척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Q.  최근 5~6년간 꾸준히 모교에 기부를 해오셨습니다. 특별한 계기가 있으셨는지요?

A.  처음에 회사의 경영을 맡게 되면서 사업에만 전념하느라 다른 곳으로 눈을 돌릴 여유가 없었는데, 나중에 조금 여유가 생기면서 모교에 관심을 더욱 갖게 되었습니다. 나이가 50이 넘어가면서부터 지금의 나를 있게 한 것이 모두 학교에서 배웠다는 것을 많이 느끼거든요. 당시에는 잘 몰랐지만, 우리 학교의 건학이념인 ‘사랑의 실천’이나 학교에서 배웠던 지식들, 그런 보이지 않는 것들로부터 알게 모르게 영향을 받아왔던 것 같습니다. 기부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특별한 계기가 있다면, 83학번 홈커밍데이 때부터였던 것 같습니다. 제가  83학번 동기회장을 맡았었는데 학교와 계속 연을 이어오다 보니 학교의 속사정도 좀 더 잘 알게 되고, 대출받아 어렵게 공부하는 학생들의 사정도 듣게 되었죠. 알면 알수록 어려움이 더 많이 보이니 회피할 수도 없고, 그러면서 학교랑 인연이 더욱 깊어진 것 같습니다.


Q.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며 살 수 있도록 영향을 끼친 분이 계신지 궁금합니다.

A.  선배 한 분이 계셨습니다. 황성박 회장님이라고,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는데 아마 저희 산업공학과 동문회 회장님이셨던 것 같습니다. 재학 시절 그분이 후배들을 위해 참 열심히 활동해주셨던 게 생각납니다. 후배들 만나서 술도 사주시고 밥도 사주시고, 때마다 도움을 많이 주셨죠. 그런 모습을 보면서 상당히 감동을 받았습니다. 나중에 사회인이 되면 후배들을 격려해주는 선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죠. 나도 언젠가 학교에 기여할 수 있는 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막연히 생각했는데 세월이 흘러 진짜로 실천할 수 있게 되었네요.


Q.  말씀을 듣다보니, 눈에 보이지 않는 가치는 선배나 학교의 잠재적 교육에 의해 전달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부회장님께서는 학창시절의 경험을 굉장히 소중히 여기시는 것 같아요.

A.  저는 제가 기업인이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거든요. 그저 대학 졸업하면 직장 구하고 결혼하고, 그런 평범한 삶을 꿈꿨던 학생이었는데, 인생이란 게 예측한대로 흐르지 않더군요. 뜻하지 않게 선친이 경영하시던 회사를 맡게 되면서 처음에는 어려움도 많이 겪었고 큰 위기도 여러 번 견디면서 회사를 성장시켰습니다. 그러고 나서 어느 정도 여유가 생기고 나니 봉사의 기회가 주어져 이렇게 기부도 하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 과정이 나의 의도대로 되는 것이 아니라 과거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주변의 사람들로부터 유기적으로 서로 영향을 주고받은 결과로 나온 것 같습니다. 나의 잠재력을 녹여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던 토대가 모교에서 나왔다는 걸 요즘 부쩍 느끼며 삽니다.


Q.  제약업계 10위권의 휴온스글로벌의 실무를 총괄하는 실질적 대표이신데, 직함이 부회장이십니다. 회장직을 공석으로 두고 계속 부회장직을 고수하는 이유가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A.  저는 실무를 디테일하게 챙기는 편입니다. 1997년 영업적자였던 회사를 맡아 지금은 매출 3,000억 원이 넘는 규모의 기업으로 성장시켰습니다. 그동안 숱하게 어려움을 겪어내면서 지금까지도 여전히 제가 현장을 챙기고 있죠. 부회장으로 있는 것이 실무를 챙기고 빠른 결정을 내리는데 있어 훨씬 효율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전문의약품회사에서 이제는 의료기기와 화장품, 식품까지 아우르는 세계적인 헬스 케어 기업으로 키우겠다는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제가 실무에서 해야 할 일이 아직도 많습니다. 회장은 뒤로 물러나 있는 것 같잖아요. 하하하

 
▲ 윤 동문은 " 누군가에게 알리려고 기부한 건 아닙니다. 그저 개인적인 만족이랄까, 나 스스로에게 작은 자랑스러움 같은 건 있죠. 기부를 통해 느껴지는 삶의 만족감이 분명히 있으니, 자기 형편껏 조금이라도 참여해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말한다.

Q.  부회장님에 대해, 도그마에 빠지지 않고 유연하게 결정하는 경영인이라는 평을 들은 적이 있는데, 그것도 한양대학교의 실용학풍에서 영향을 받으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A.  우리 학교의 건학이념이나 실용 학풍은 저뿐만 아니라 모든 한양 동문들에게 내재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최근 들어 코스닥 상장사 하이랭커 중에 우리 한양대학교 출신의 대표들이 많고, 벤처기업이나 창업부문에서도 우리 학교가 상위에 랭크되어 있지요. 4차 산업이 각광받는 요즘, 한양대학교의 건학이념과 실용학풍이 그러한 시대적 부름과 잘 맞아떨어진다는 생각이 들고, 요즘처럼 산업이 고도화되고 복잡다단한 사회에서 우리 학교가 큰 기여를 하고 있다는 자부심도 생깁니다. 동문을 주축으로 한 여러 모임들이 생겨나고 있고, 한양미래전략포럼이나 바이오 포럼 등의 모임을 통해 동문 간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고 있으니 서로에게 힘이 되면서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는 길이 많이 열릴 거라고 생각합니다.


Q.  마지막으로 먼저 기부해보신 선배로서 기부를 통해 얻은 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잠재적 기부자인 우리 동문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씀을 부탁드립니다.

A.  사회가 각박한 것 같지만 그래도 자기를 낮추고 봉사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저도 누군가에게 알리려고 기부한 것은 아닙니다. 그저 개인적인 만족이랄까, 나 스스로에게 작은 자랑스러움 같은 건 있죠. 기부를 통해 느껴지는 삶의 만족감이 분명히 있으니 자기 형편껏 조금이라도 참여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거창하게 생각하지 말고, 십시일반의 마음으로 작게, 누구나 쉽게 기부할 수 있는 길을 학교가 시스템적으로 마련해주면 더욱 좋겠죠. 우선은 시작하는 게 중요합니다. 어떤 식으로든 시작을 하다 보면 하나가 둘이 되고, 둘이 넷이 되면서 그렇게 싹이 틀 거라고 생각합니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