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10/07 인터뷰 > 학생 중요기사

제목

장지호 학생, '발명부터 창업까지' 만능 의대생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수상, 사업, 유튜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

정연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5qQAB

내용


여기, ‘다재다능’이라는 말이 누구보다 잘 어울리는 사람이 있다. 바로 장지호(의학과 2) 씨다. 장 씨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2019 IDEA 디자인 어워드와 2019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에서 ‘이동형 정맥 수액 팩 적용 유속 감지 IoT 디바이스’라는 발명품으로 수상했다. 디자인계의 아카데미상이라고 불리는 IDEA 디자인 어워드에서 대기업이나 관련 전공 교수가 아닌, 의대학부생 개인이 수상한 사례는 처음이다. 환자와 병원을 생각하는 마음과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통해 멋진 성과를 만들어냈다. 장 씨는 이외에도 의학 공부, 사업, 유튜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고 끊임없이 정진하는 장 씨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 장지호(의학과 2) 씨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2019 IDEA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발명으로 환자와 병원 모두의 어려움을 해결하다 

장 씨의 발명품은 병원과 환자의 고충에서 시작했다. 병원에서는 환자들의 링거가 새거나 막히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물론 간호사가 링거 상태를 체크해주는 것이 가장 좋다. 하지만 한정된 간호사의 인원으로 많은 환자들을 일일이 돌보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또 환자는 이동할 때 무거운 철제 행거에 링거를 휴대하는데, 이는 회복 속도를 저하시킨다. 무거운 철제 행거가 환자의 이동성을 떨어뜨려 회복을 위한 가벼운 걷기 운동 등 재활을 어렵게 만든다.  
 
장 씨는 위 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해법을 제시했다. 바로 ‘이동형 정맥 수액 팩 적용 유속 감지 IoT 디바이스’이다. IoT 디바이스는 광 굴절률 변화를 활용해 점적통(수액이 한 방울씩 서서히 몸속으로 들어가게 하는 장치)의 유속을 탐지하여 일정한 수액 공급을 가능하게 만든다. 때때로 한 방울씩 정상적으로 떨어지던 수액이 한꺼번에 많이 들어가거나 혹은 막혀서 환자의 몸에 들어가지 않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때 광 굴절률을 이용하면 평소와는 다른 굴절률과 조도의 변화를 인지해 오류를 줄일 수 있는 것. 해당 변화는 사물 인터넷 기술을 통해 간호사 스테이션과 연동된다. 장 씨는 “빛 굴절률 변화를 통해 수액이 들어가는 타이밍을 알 수 있다”며 “사물 인터넷 기기로 수액의 흐름을 실시간으로 탐지해 수액의 정상적인 주입 여부와 수액 팩 교체 시간도 예상 가능하다”고 말했다.
 

▲ 장지호(의학과 2) 씨가 고안한 발명품인 ‘이동형 정맥 수액 팩 적용 유속 감지 IoT 디바이스’. (장지호 씨 제공)


신선한 디자인은 환자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열쇠가 됐다. 무거운 철제 행거에 수액 팩을 갖고 다녔던 기존 방식은 화장실 가는 것, 식사 등 기본적인 생활조차 힘들게 만들었다. 그러나 장 씨가 개발한 ‘모자’ 형태의 수액 팩은 환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한다. 머리에 쓰고 다니기 때문에 자유로운 활동이 가능하다. 무게도 스마트폰 한 개 정도이며 평상시에는 기존 링거처럼 걸어 놓기 때문에 관리 부담도 적다.       
 
장 씨의 놀라운 성과에는 여러 분야를 향한 열정이 숨어있었다. 그는 “학교 내의 경영, 디자인, 공학 수업을 청강하며 다양한 학과의 지식을 키워나갔다”고 말했다. “경영학과 교수님의 수업을 듣고, 외부에서 코딩을 배우며 실력을 쌓았습니다.” 장 씨는 주 전공인 의학을 기반으로 많은 영역에 뛰어들며 융합 인재로서의 면모를 보여준 것이다.
 

▲  ‘의대생 TV’ 활동 모습. 장 씨는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고 있다. (장지호 씨 제공)


또 다른 도전을 향한 노력  
 
장 씨의 도전은 지금도 계속된다. 그는 올해 초부터 벤처캐피탈(VC) 업계 동료들과 함께 애플리케이션 형태의 약국 플랫폼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장 씨는 “경영에 관심이 많아 애널리스트들의 글을 읽는 것이 취미”라며 “현재 함께 일할 개발자들과 미팅을 진행 중이고 투자도 확정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뿐 아니다. 그는 ‘의대생 TV’라는 유튜브 채널에서 유튜버로도 활약 중이다. 입시를 준비하는 고등학생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 한 달에 한 번 정도 출연하고 있다. 유튜버 활동을 통해 얻은 수익금은 전액 기부한다.   
 
앞으로의 계획  
 
끝으로 그는 “어떤 일을 하든 많은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의사가 되고 싶다”며 “환자를 직접 보고 진료하는 의사도 꿈꾸고 있지만 의료 시장에서의 혁신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힘이 되는 의사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이디어가 실행될 때 비로소 아이디어로서의 가치를 갖습니다.” 참신한 아이디어를 고안할 수는 있지만 실행에 옮겨야 창의성을 인정받는다는 뜻. 한 곳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는 장 씨의 모습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시사한다. 장 씨의 말처럼 많은 한양인들이 아이디어를 실천으로 옮겨 더 큰 혁신을 이뤄낼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글/ 정연 기자                cky6279@hanyang.ac.kr
사진/ 이현선 기자         qserakr@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