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8/07 뉴스브리핑 > 교원활동브리핑 > 코멘트/인터뷰

제목

[동아일보] 박보영 교수, 원폭 피해 유전성 여부에 대한 코멘트

8월 7일자 「日원폭 한국인 피해자 1∼3세대까지 ‘심층 추적조사’ 한다」 기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vDFWB

내용
8월 7일자 <동아일보>는 원폭 피해자 연구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사흘 뒤인 9일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으로 두 도시에서만 최대 22만 명이 직간접 영향으로 숨진 것으로 추산됩니다. 과학자들은 일찍부터 원폭 피해자들의 건강 연구에 착수해 지금까지도 핵무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피해자들의 삶을 개선할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미국의 원폭상해조사위원회(ABCC)는 일본 원폭 투하 직후 보고된 피폭자 9만4000명과 피폭 피해를 입지 않은 일반인 2만7000명 등 총 12만 명의 피해자를 대상으로 '수명조사(LSS)'를 1950년부터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ABCC는 피폭된 부모에게서 태어난 2세에게 기형, 사산, 저체중 등의 영향이 없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박보영 의학과 교수는 이에 대해 "원폭 자체의 건강영향은 이미 밝혀졌고 이를 근거로 일본 정부도 1세대를 지원하고 있다"며 "하지만 2세대 유전성이 정말 없는지는 확인이 필요하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