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2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8-12 15 중요기사

[일반]한양대 재직교수동문회, 후배 겸 제자 위해 두 팔 걷고 나서

한양대학교 출신 동문 교수 모임인 ‘한양대 재직교수동문회’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양 캠퍼스에서 ‘후배사랑, 제자사랑 따밥 나누기’ 행사를 마련했다. 12일에는 ERICA캠퍼스 학생식당에서, 13일에는 서울캠퍼스 생활과학대학 7층 교직원식당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서울캠퍼스에서 13일에 열린 ‘후배사랑, 제자사랑 따밥 나누기’ 현장을 담았다. ▲ 재직교수동문회 회장 한중수 교수(의학과)가 ‘후배사랑, 제자사랑 따밥 나누기’에 참여한 학생에게 식권을 나눠주고 있다. ▲ ‘후배사랑, 제자사랑 따밥 나누기’ 행사가 지난 13일 한양대 생활과학관 7층 식당에서 열렸다. 학생들이 이 날의 식사 메뉴인 떡갈비 정식을 받고 있다. 한양대학교에 재직 중인 한양대 출신 동문 교수들 약 540여 명이 모여 재직교수동문회를 구성했다. 이들은 경조사를 함께 챙기며 친목을 도모하고 한양 공동체를 위한 유익한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동문회장 한중수 교수(의학과 77)는 “올해 초 회원들이 내는 회비를 봉사 활동에 활용하기로 의결했다”며 “제자이며 후배인 학생들을 위해 기말고사 야식 봉사를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동문회는 서울캠퍼스에서 600명인 분의 떡갈비 정식을, ERICA캠퍼스에서 400인 분의 반계탕을 준비했다. 한 교수는 “학생들이 좋아하는 식단을 결정하고 양질의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신경 썼다”며 “처음 시도하는 행사라 홍보가 미진할까 걱정했는데 많은 학생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내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식사 중에는 경품 추첨 행사를 해 당첨된 학생에게 문화상품권을 증정했다. ▲ 행사에 참여한 정유은(의예과 2) 씨와 이준호(의예과 2)씨가 식사를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한양대 서울캠퍼스뿐 아니라 ERICA캠퍼스에서도 진행돼 두 캠퍼스의 학생들 모두 식사를 즐길 수 있었다. ▲ 이 날 서울캠퍼스에서 진행한 “후배사랑, 제자사랑 따밥 나누기” 행사엔 600여 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수학과 학생들이 담소를 나누며 식사하고 있다. 이 날 행사에 참여한 이준호(의예과 2) 씨는 “선배님들께서 소중한 추억과 따뜻한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부끄럽지 않은 후배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유민(간호학과 2) 씨도 “기말고사 시험기간에 선배인 교수님들께서 저녁 식사를 챙겨 주셔서 선배의 정을 느낄 수 있었고 애교심이 솟구쳤다”며 “졸업 후 이런 행사에 선배로 참여해 후배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전했다. ▲(왼쪽에서 세 번째)이영무 총장과 ‘후배사랑, 제자사랑 따밥 나누기’ 행사를 마련한 한중수 교수(의학과), 권송택 교수(작곡과)가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과 함께 기념 촬영에 응하고 있다. 이영무 총장(고분자공학과 73)도 참석해 학생들의 기말고사를 응원했다. 한 교수는 “한 해를 마무리하며 시험공부에 여념이 없을 제자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함으로써 제자사랑, 후배사랑을 실천하고자 했다”며 “한양인의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양대 재직교수동문회는 이번을 시작으로 학생들을 위한 급식 봉사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글/ 유승현 기자 dbtmdgus9543@hanyang.ac.kr 사진/ 박근형 기자 awesome2319@hanyang.ac.kr

2018-12 11

[행사][알림] “후배사랑, 제자사랑 따밥 나누기” 기말고사 야식봉사

한양대 출신 교수님들이 오는 12월 13일(목) 오후 5시 서울캠퍼스 생활과학대학 교직원식당(생활과학관 7층)에서 ‘후배사랑, 제자사랑 따밥 나누기’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한양대학교 재직교수동문회의 주최로 13일(목) 오후 5시부터 6시 30분까지 진행한다. 후배사랑 제자사랑의 마음을 담아 따뜻한 밥 한끼를 전달하는 기말고사 야식봉사는 한양대학교 재학생 중 선착순 600명에게 떡갈비 정식을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