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6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9-09 18

[학술][알림] 한양대 평화연구소, 2019 통일기획학술회의 개최

한양대학교 평화연구소는 오는 9월 26일(목) 오전 10시 서울캠퍼스 사회과학대학 415호에서 ‘탈북민 가족의 재구성과 탈북여성의 삷’을 주제로 ‘2019 통일기획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통일기획학술회의는 한양대 평화연구소가 주최하고 한양대와 통일부의 후원으로 열린다. 학술회의는 총 3세션으로, 세션1은 ‘북한의 가족과 여성’을 주제로 ▲김창희 전북대 교수가 ‘북한 여성의 국가 호명과 아비투스’, ▲모춘흥 한양대 평화연구소 교수가 ‘김정은 시대 국가가부장제의 지속과 변화’, ▲엄현숙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가 ‘북한 교육에서 나타난 가족과 여성상’에 대해 발표를 진행한다. 세션2는 ‘이동하는 탈북 여성의 삶의 경험과 인권’을 주제로 ▲박광기 대전대 교수가 ‘중국 거주 탈북여성의 삶과 인권’, ▲전수미 아주대 교수가 ‘재외 북한이탈여성의 인권문제에 대한 고찰’, ▲권금상 서울시 건강가정지원센터 ‘고난의 행군과 탈북 여성의 생존전략: 성 서비스 영역 참여자의 일과 삶’에 대해 발표를 한다. 세션3은 ‘탈북민의 다층적 가족 구조와 모성’을 주제로 ▲김영재 청주대 교수가 ‘출산경험에 대한 탈북여성의 살아온 이야기와 모성’, ▲김성남 북한인권정보센터 ‘북한이탈주민 어머니들의 자녀양육과 교육의 경험에 대해’, ▲이지연 한양대 평화연구소 교수가 ‘ 탈북여성의 모성과 혼종적 정체성’에 대해 발표한다. 본 학술회의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평화연구소(mocha9290@naver.com)로 하면 된다. ▲평화연구소 '2019 통일기획학술회의' 포스터

2019-08 21

[학술][알림] 한양대 평화연구소, 2019 하계공동학술회의 개최

한양대학교 평화연구소는 오는 8월 24일(토) 오후 2시 서울캠퍼스 사회과학대학 523호에서 ‘기억과 갈등의 정치: 평화와 환대의 길’을 주제로 ‘2019 하계공동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회의는 한양대 평화연구소와 평화나눔연구소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의 후원으로 열린다. 학술회의는 총 2세션으로, 세션1은 ‘지구화 시대의 평화와 환대’를 주제로 △김태은 한양대 교수가 ‘환대 구성개념 척도개발 및 타당화 연구’ △허창배 한양대 교수가 ‘평화의 조건: 보스니아 평화협정의 의의와 한계’ △최이슬 성균관대 교수가 ‘지구화 시대 국가 주권의 역할과 위상에 관한 연구: 보호책임에 관한 논의를 중심으로’에 대해 발표를 진행한다. 세션2는 ‘타자성의 역사성과 기억의 정치’를 주제로 △김현준 연세대 교수가 ‘정체된 타자와 진보한 우리: 정치담론에 나타난 시간성 분석’ △박현우 연세대 교수가 ‘안중근기념사업의 역사정치학: 박정희 집권 시기를 중심으로’에 대해 발표를 한다. ▲'2019 하계 공동학술회의' 포스터

2018-04 11

[행사]비교역사문화연구소, ‘‘감정’ (다시) 읽기‘ 주제로 학술회의 열어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는 지난 4월 6일(금) 오후 1시부터 서울캠퍼스 인문과학대학 404호에서 ‘‘감정’ (다시) 읽기-수치, 혐오, 욕망, 좌절, 우울, 흥미의 문화정치학’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회의는 ‘감정’과 ‘젠더·섹슈얼리티’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한국 사회의 가부장적이고 성차별적인 문화의 계보를 추적하는 시간으로 열렸다. 박찬승 사학과 교수(비교역사문화연구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식민지 조선의 강간죄 구성과 수치심(홍양희 한양대 HK연구교수) △식민시기 일본인과 한국인의 연애와 결혼(이정선 조선대 교수) △‘60~70년대 섹스 영화 속 성정치(김청강 교수) △60년대 여대생 소설 속 ‘흥미’의 미학(허윤 이화여대 교수) △기지촌 성매매 여성의 중독·우울·고통·자살(김은경 숙명여대 교수) 등을 주제로 삼은 5편의 논문이 발표됐다. 한편, 비교역사문화연구소는 2004년 개소 이후 세계 학계의 새로운 연구 동향을 적극 소개하고, 동시에 국내외 학계에 대중독재 패러다임을 비롯한 여러 새로운 어젠다를 제기하는 역할을 해오고 있다. 지난 2008년에는 ‘트랜스내셔널 인문학’을 주제로 한 연구프로젝트가 한국연구재단 인문학(HK) 지원사업에 선정돼 현재까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비교역사문화연구소 학술회의 포스터 이미지

2017-09 19

[행사]비교역사문화연구소 ‘경성제국대학과 동양학 연구’ 학술회의 개최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는 9월 22일(금) 서울캠퍼스 인문과학대학 205호에서 ‘경성제국대학과 동양학 연구’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회의는 총 3부로 열리며, 제1부는 정상우 한림대 교수가 ‘식민지기 고대한일관계사 연구의 경향 – 이마니시 류(今西龍)와 쓰에마스 야스카즈(末松保和)를 중심으로’, 신주백 교수가 ‘쓰에마스 야스카즈(末松保和) 조선사연구의 연속과 단절’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제2부는 정준영 서울대 교수의 ‘시가타 히로시(四方博)의 조선경제사 연구’ 및 조정우 한경대 교수의 ‘스즈키 에이타로(鈴木榮太郞)의 조선사회조사’를 주제로 한 발표가 개최된다. 제3부는 장신 교원대 교수가 ‘경성제국대학 문학과의 유산’, 허지향 리쓰메이칸대 교수가 ‘아베 요시시게(安倍能成)의 서양철학 강의와 식민지 조선’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본 학술회의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비교역사문화연구소(02-2220-0545)로 하면 된다. ▲‘경성제국대학과 동양학 연구’ 학술회의 포스터

2017-09 08

[행사]비교역사문화연구소 ‘2017 트랜스내셔널 인문학 학문후속세대 학술회의’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는 지난 8월 29일(화) 서울캠퍼스 인문과학대학에서 ‘2017년도 트랜스내셔널 인문학 학문후속세대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학술회의는 2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전쟁의 흔적, 일상의 변화’를 주제로 열린 첫 번째 세션에서는 ▲일본 전국시대의 전투를 다룬 《센고쿠 전투도병풍(戰國合戰圖屛風)》개론 ▲국민당 정부(1912~1945)의 화교교육정책 형성과 추진 ▲커트 보니것의 『제5도살장』: “멋진 새로운 거짓말” ▲한국 근대 필기구사 ▲덴마크 폴케호이스콜레의 한·일 적용과 분화 ▲동아시아 탈 냉전체제와 한국국민의 ‘반전탈영’ ▲황쫑즈(黄宗智)의 내권형 소농경제의 지속과 변화연구에 대한 소고 등의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삶, 문화, 환경’을 주제로 열린 두 번째 세션은 ▲식민지시기 이발소와 단발로 본 일상의 변화 ▲초월론적 가상으로서의 임화의 민족문학 인식 ▲부민고소금지의 초기 입법과정을 통해 보는 조선의 정치적 특수성 ▲전[지구]사 만들기 프로젝트 – 중국 환경사 연구의 회고와 전망 ▲환경사의 연구 동향과 전망: 전쟁과 나무, 그리고 숲을 중심으로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한편, 본 학술회의는 연 1회 여름 방학 기간에 열린다. 대학원생들의 ‘트랜스내셔널 역사학’에 대한 관심을 고취하고, 논문 발표와 토론 기회를 부여해 연구 의욕을 고양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된다. 지난해에는 ‘횡단의 인문학, 벽을 두드리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2017 트랜스내셔널 인문학 학문후속세대 학술회의’ 제1세션 안내 포스터 ▲‘2017 트랜스내셔널 인문학 학문후속세대 학술회의’ 제2세션 안내 포스터

2016-08 19 중요기사

[행사]'종교, 미디어, 공공성' 주제로, 세계 석학 한 자리에 모이다

예부터 지금까지 종교의 전달은 매개체(Media) 없이는 불가능했다. 과거엔 성상, 교회, 경전 등이 일반인과 종교를 이어주는 다리였다. 현대인은 TV, 인터넷, 라디오 등 좀 더 폭넓은 매체를 통해 종교를 접하게 됐다. 종교를 ‘무엇’으로 ‘어떻게’ 전달할 것인가. 전달된다면 그 어조가 공공의 영역엔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가. 이에 대한 질문의 해답을 찾기 위해 국제언론종교문화학회(ISMRC, 이하 ISMRC)는 1994년부터 매해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학술회의는 8월 1일부터 8월 4일까지 나흘간 한양대와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열렸다. 종교 문화와 미디어는 어떻게 교차하는가 ▲ 웁살라 대학(Uppsala University)의 미아 뢰프 하임(Mia Lövheim 사회학과) 교수가 지난 8월 1 일진행된 리셉션 행사에서 행사내용에 대해 설명 하고 있다. (출처: ISMRC) 한양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가 주관하고 한국연구재단이 후원하는 ISMRC 국제학술회의가 지난 8월 1일부터 4일까지 한양대와 서울 삼정호텔에서 진행됐다. 1994년 스웨덴 웁살라 대학에서 열린 창립 학술대회 이후 ISMRC는 2년에 한번 각국의 주요 도시에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종교 문화와 미디어의 학제적 연구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다. 주요 관심 분야는 ‘미디어가 종교를 다루는 방식과 특징’, ‘영화나 드라마 같은 대중문화에서 확산되고 있는 초월적 존재’ 등 종교와 미디어가 접점을 갖는 지점이다. 이번 행사는 ‘미디어와 종교, 그리고 공공성’을 주제로 열렸다. 총 32개의 세션, 130여 개의 발표가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27개국의 석학 131명이 모였다. 특히 한국인 연사 22명이 참가해 우리나라의 종교 문화에 관한 논의를 소개했다. 한국만큼 다양한 종교가 갈등 없이 지내는 곳도 드물기 때문. 올해 ISMRC 국제학술회의 조직위원장을 맡은 윤선희 교수(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는 “이번 회의를 통해 종교를 중심으로 갈등이 증폭되는 현 시대에서 미디어의 역할을 고찰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아 뢰프하임 교수 등 석학들의 연구성과 공유 공식일정은 8월 1일 오후 2시 한양대에서 시작됐다. 첫 번째 세션은 ‘세월호: 미디어를 통한 죽음의 애도와 트라우마의 극복’. 미디어가 세월호 사건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어떤 역할을 했는지가 주된 내용이었다. 이후에는 ‘한국의 불교’ 등을 포함 7개 세션이 진행됐다. 오후 7시부터는 학술회의의 조직위원을 소개하는 리셉션 행사를 진행했다. 한양대는 행사를 위해 국악과 및 무용과 학생들을 초청, 전통 기악 연주와 한국 무용을 선보였다. 이튿날인 8월 2일은 강남구 소재 삼정호텔에서 행사가 진행됐다. 본격적으로 학술회의에 돌입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총 12개의 세션과 1개의 키노트 강의가 진행됐다. 취재를 위해 방문한 시간에는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의 미디어 프레이밍’을 주제로 미아 뢰프하임(Mia Lövheim) 교수(스웨덴 웁살라대학 사회학과)의 발표가 진행 중이었다. 미아 교수는 무슬림에 대해 원리주의자, 테러리즘 등 극단적인 언어가 사용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덧붙여 “한국의 경우 다른 여러 종교가 공존하고 있어 흥미로운 점이 많다”며 한국에서 열리는 행사의 의미를 강조했다. ▲ 학술회의의 이튿날인 8월 2일엔 강남 삼정호텔에서 총 8개의 세션이 진행됐다. 발표자들과 토론자들은 세션이 끝난 이후 쉬는 시간까지도 계속 토론을 이어나갔다. 행사는 이틀 더 이어졌다. 8월 3일에는 견학 코스가 준비됐다. 참가자들은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단체 방문하고, 전등사, 명동성당, 통일교 박물관 중 하나를 선택해 방문했다. 그리고 8월 4일, 12개 세션을 끝으로 ISMRC 국제학술회의 일정이 마무리됐다. ▲ 8월 3일, 학술회의에 참여한 석학들은 전등사를 방문해 한국의 불교문화를 체험했다. (출처: ISMRC) 윤선희 교수 등 미컴과 교수진이 행사 진행 맡아 이번 행사는 한양대 윤선희 교수(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가 조직위원장을 맡고, 미디어커뮤니케이션센터 소속 교수진들과 타교 교수진들이 힘을 모아 공동으로 진행한 행사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윤 교수는 한국에서도 종교 문화와 미디어에 관련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길 바라며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한국에서는 종교문화와 미디어가 함께 작업을 할 수 있는 연구가 부족했어요.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학제적 연구가 활발히 진행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참가자들의 평도 좋았다. 장종인 박사(미국 아이오와 대학)는 “종교와 미디어의 학제적 연구가 한국에선 활발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개최해줘서 고맙다”는 평을 남겼다. ISMRC의 차기 회장인 미아 뢰프하임 교수 또한 “프로그램이 잘 구성돼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각국에서 모인 종교학자와 미디어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연구 경향을 교환하는 장이 됐다는 평가다. ▲ 한양대는 '미디어, 종교 그리고 공공성'을 주제로한 이번 ISMRC 국제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 (출처: ISMRC) 글/ 박성배 기자 ppang1120@hanyang.ac.kr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사진/ 문하나 기자 onlyoneluna@hanya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