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20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9-07 12

[성과]국내 500대 기업 CEO 출신대학, 한양대 5번째 많아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한양대 출신은 26명(4.6%)으로, 다섯 번째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7월 1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500대 기업 중 495개사 최고경영자(CEO) 676명의 출신 이력을 분석한 결과, 서울대(23.2%, 131명), 고려대(11.3%, 64명), 연세대(8.1%, 46명), 성균관대(5.7%, 32명), 한양대(4.6%, 26명)가 톱5를 기록했다. 이어 서강대(3.7%, 21명), 부산대(3.2%, 18명), 한국외대(2.7%, 15명), 경북대·영남대(각2.3%, 각13명) 등의 순이었다. 전공별로는 경영학과가 전체의 23.3%(127명)로 가장 많았다. 고려대 경영학과 출신이 5.1%(28명)로, 서울대 경영학과(4.6%, 25명)를 제치고 최대 학맥으로 꼽혔다. 연세대 경영학과(2.8%, 15명)가 뒤를 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흡수합병된 현대파워텍, 롯데로지스틱스, 도레이케미칼과 대표이사 직무대리 체제인 한국가스공사,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다.

2019-05 22

[행사]한양대, ASML社 CEO 초청 세미나 개최

▲5월 21일 서울캠퍼스 정몽구 미래자동차연구센터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Peter Wennink CEO가 강연을 하고 있다. 5월 21일(화) 오후 4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 정몽구 미래자동차연구센터에서 세계 최고 반도체 장비 글로벌 기업 ASML社 CEO Peter Wennink 초청 세미나가 열렸다, 세미나에서 Peter Wennink CEO는 ‘회사의 비전과 반도체 산업의 전망’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세미나와 더불어 입사에 관심있는 학부생의 취업상담을 위해 ASML 본사 CEO, ASML-Korea 부사장 및 인사담당자와 학부생과의 만남의 기회도 제공됐다. ▲5월 21일 서울캠퍼스 정몽구 미래자동차연구센터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강연을 듣고 있다.

2019-04 30

[성과]코스닥 상장법인 CEO, 한양대 출신 세 번째 많아

코스닥 상장법인 최고경영자(CEO) 중 한양대 출신이 세 번째로 많게 조사됐다. 코스닥협회는 지난 4월 26일 기준 코스닥 상장법인 1331개사의 경영인 현황을 바탕으로 CEO 1594명의 출신 대학, 전공, 연령 등을 조사했다. CEO들의 출신 대학은 서울대 200명(19.6%), 연세대 107명(10.5%), 한양대 76명(7.5%), 고려대 70명(6.9%), 중앙대 40명(3.9%), 서강대 34명(3.3%) 순이었다. 전공 계열은 이공계열(457명, 45.4%)이 가장 많았고, 상경계열(388명, 38.5%), 인문사회계열(86명, 8.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세부 전공으로는 경영학(307명, 28.3%), 전자공학(64명, 5.9%), 기계공학(51명, 4.7%)등이 많았다. 평균 연령은 55.2세로 지난해(55.7세)보다 낮아졌다. 50대가 734명(45.9%)으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377명(23.7%), 60대가 338명(21.2%)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 CEO는 44명(2.8%)으로 지난해(43명) 대비 1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19-03 19

[동문]전해상 동문, 도레이첨단소재 합병사 초대 CEO 선임

▲전해상 동문 (사진= 서울경제) 도레이첨단소재는 3월 19일 다음 달 1일 출범 예정인 합병회사 도레이첨단소재의 초대 최고경영자(CEO)에 전해상 동문을 선임했다. 도레이첨단소재의 CEO 교체는 20년 만의 일이며, 전해상 동문은 기존 도레이첨단소재와 도레이케미칼의 합병회사인 도레이첨단소재㈜의 CEO를 맡게 됐다. 전 동문은 한양대 화학공학과 학사와 카이스트(KAIST) 화학공학 박사 출신으로 지금까지 도레이첨단소재의 필름 및 IT소재사업 성장에 큰 기여를 해왔다. 무엇보다 지난 2014년 도레이첨단소재의 핵심 사업인 수지케미칼사업을 이끄는 본부장을 맡아 성과를 인정받았다. 전 동문은 합리적인 판단력과 강한 추진력을 갖췄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향후 경영 혁신 추진 및 조직 안정이라는 중책을 맡게 된다. 도레이첨단소재 관계자는 “이번 인사를 통해 도레이첨단소재는 양사 통합의 시너지를 높이고 사업본부 체제를 강화해 성과 창출에 따른 조직의 역동성을 제고하는 한편 책임경영 체제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신사업 등에서 탁월한 역량을 보유한 인재 발탁 및 전진 배치를 통해 전문성을 갖춘 리더 육성에 힘을 주겠다”고 밝혔다.

2018-09 06

[성과]은행권 CEO 중 한양대 출신 5%

은행권 최고경영자(CEO)의 5%가 한양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8월 22일 데이터뉴스는 시중은행·지방은행·인터넷전문은행·특수은행 등 총 19개 은행의 최고경영자 20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출신대학은 서울대가 30%(6명)로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단국대와 성균관대가 각 10%(각 2명), 한양대·고려대·경남대·경성대·경희대·농협대·부산대·영남대·전남대가 각 5%(각 1명)로 나타났다. 고졸 출신은 1명이다. ▶은행권 최고경영자(CEO) 출신대학 대학명 인원(명) 서울대 6 단국대·성균관대 각 2 한양대·고려대·경남대·경성대·경희대·농협대·부산대·영남대·전남대 각 1 전공은 경제학과가 7명(35%)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고, 법학과·경영학과 각 3명(각 15%), 회계학과·무역학 각 2명(각 10%), 정치외교학과·영문학과 각 1명(각 5%) 순이었다. ▶ 데이터뉴스 바로가기 (클릭)

2018-08 16

[성과]500대 기업 CEO 출신대학, 한양대 TOP4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한양대 출신은 22명(5.0%)으로, 네 번째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월 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국내 500대 기업 341개사 중 출신 학교가 공개된 CEO 464명을 분석한 결과, 서울대(23.5%, 104명), 고려대(12.0%, 53명), 연세대(9.3%, 41명), 한양대(5.0%, 22명), 성균관대(4.1%, 18명)가 톱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부산대·서강대(각 3.6%, 각 16명), 영남대(3.2%, 14명), 한국외대(2.9%, 13명), 중앙대(2.3%, 10명) 등의 순이었다. 전공별로는 경영학과가 전체의 25.7%(112명)로 가장 많았다.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이 5.5%(24명)로 가장 많게 조사됐고 고려대 경영학과(5.3%, 23명), 연세대 경영학과(3.2%, 14명)가 뒤를 이었다.

2018-06 11

[성과]100대 기업 CEO 중 한양대 출신 6명, TOP 4

한양대학교가 국내 1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배출 대학 순위에서 4위를 차지했다. 지난 5월 경영전문지 ‘현대경영’은 매출액 순위 100대 기업(2016년 기준, 금융·보험·공기업 제외) CEO 128명 중 외국인 CEO 등을 제외한 123명의 나이와 학력 등을 분석해 발표했다. 그 결과, 한양대는 총 6명의 CEO를 배출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CEO를 배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가 29명(23.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고려대 22명(17.9%), 연세대 17명(13.8%), 한양대 6명(4.9%), 성균관대 5명(4.1%) 등의 순이었다. 100대 기업 CEO 출신대학 (단위: 명) 서울대 29 고려대 22 연세대 17 한양대 6 성균관대 5 영남대·인하대 각 4 경북대·경희대·부산대 각 3 건국대·단국대·서강대·울산대·중앙대·충남대 각 2 강원대·동국대·동아대·명지대·아주대·육사·제주대· 한국방송통신대·뉴욕주립대·보스턴대·아메리칸대· 아이오아주립대·UCLA·예일대 각 1 기타 1 계 123 전공별로 살펴보면 경영학(38명), 화학공학(10명), 경제학(7명), 조선공학(6명), 기계공학·전자공학(각 5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연령은 59.71세였으며 연령별로는 70세 이상(7명), 65~69세(10명), 60~64세(45명), 55~59세(47명), 50~54세(10명), 45~49세(4명)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 ‘현대경영’ 리서치 바로가기 (클릭)

2018-05 30

[성과]코스닥 상장기업 CEO, 한양대 출신 세 번째 많아

코스닥 시장 상장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한양대 출신이 세 번째로 많게 조사됐다. 코스닥협회는 지난 5월 23일 기준 코스닥 상장법인 1269개사의 경영 현황을 바탕으로 CEO 1550명의 출신 대학, 전공, 연령, 성별 등을 조사하고 28일 발표했다. 코스닥 상장사 CEO들의 출신 대학은 서울대 300명(19.4%) 연세대 160명(10.3%) 한양대 126명(8.1%) 고려대 109명(7.0%) 순이었다. 전공별로 보면 이공계열(723명, 46.6%)이 가장 많고 상경계열(578명, 37.3%), 인문사회계열(137명, 8.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세부 전공으로는 경영학(425명, 27.4%), 전자공학(99명, 6.4%), 경제학(73명, 4.7%) 등 순이다. 평균 연령은 55.7세로 조사됐고, 여성 CEO는 43명(2.8%), 남성 CEO는 1507명(97.2%)으로 나타났다.

2018-04 26

[성과]100대 기업 CEO 92명 중 ‘한양대 출신 4명’

구인구직 사이트 사람인이 최근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금융사 제외) CEO의 출신학교(학사 이상)를 조사한 결과, 출신학교 정보가 공개된 CEO 92명 중 4명이 한양대 출신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서울대 출신이 13명(14.1%)으로 가장 많았고, 고려대·연세대 각 11명(각 11.9%), 한양대 4명(4.3%), KAIST·조지워싱턴대 각 3명(3.2%), 경희대·부산대·중앙대·충남대·한국외대·USC·스탠포드대·컬럼비아대 각 2명(각 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재지별로는 서울 지역 대학 출신이 50명(54.3%)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외 29명(31.5%), 지방 11명(11.9%), 수도권 2명(2.17%) 등의 순이었다.

2017-04 13

[성과]500대 기업 CEO ‘한양대 출신’ 4번째 많아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한양대 출신은 24명으로 전체 5.4%를 차지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47개 기업 CEO 446명의 출신학교를 조사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자료: CEO스코어 / 정리: 뉴스H 대학별 출신 비중은 서울대가 27.4%(122명)로 가장 많았고 △고려대 11.7%(52명) △연세대 9.9%(44명) △한양대 5.4%(24명) △성균관대 3.8%(17명)가 톱5를 형성했다. 이어 △한국외대 2.9%(13명) △서강대 2.7%(12명) △영남대 2.5%(11명) △인하대 2.2%(10명) △중앙대 2.2%(10명)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국내 500대 기업 CEO 출신 대학 (상위 10) 대학 인원(명) 비중(%) 서울대 122 27.4 고려대 52 11.7 연세대 44 9.9 한양대 24 5.4 성균관대 17 3.8 한국외대 13 2.9 서강대 12 2.7 영남대 11 2.5 인하대 10 2.2 중앙대 10 2.2 전공별로는 문과 출신이 59.0%(258명)로 가장 많았고, 이공계 출신 40.5%(177명), 예체능계 출신 0.5%(2명)이 뒤를 이었다. 단일 학과로는 경영학과 출신이 24.0%(105명)로 전체 4분의 1을 차지했다. 이어 △경제학과 8.9%(39명) △기계정비·공학 및 화학·화학공학 6.9%(각 30명) △법학 5.5%(24명) △무역·유통학 3.4%(15명) △수학·통계학 및 영미어·문학 3.2%(각 14명) △건축학·건축공학 2.7%(12명) 순이었다. 한편, 출신 고교로는 경기고(8.1%), 서울고(3.9%), 경복고(3.6%)가 TOP3에 이름을 올렸다.

2017-04 07

[인포그래픽]증권사 CEO 출신대학, 한양대 네 번째 많아

3월 29일 세계파이낸스가 각 증권사에 의뢰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상위 25개 증권사 CEO 중 한양대 출신은 7%(2명)에 달하며 네 번째 많게 조사됐다. ▲데이터: 각 증권사, 분석: 세계파이낸스, 정리: 뉴쇼H 한양대 출신 2명은 전평 부국증권 사장(무역학 69), 정해영 한양증권 사장(신문학 77)이다. 가장 많은 CEO를 배출한 대학은 연세대 18%(5명)이고 △서울대 15%(4명) △고려대 11%(3명) △한양대 7%(2명) △서강대 7%(2명) △한국외대 7%(2명) △전남대 7%(2명) △성균관대 4%(1명) △중앙대 4%(1명) △경희대 4%(1명) △경북대 4%(1명) △영남대 4%(1명) △조선대 4%(1명) △해외 4%(1명) 순으로 나타났다. 전공별로는 약 60%의 CEO들이 경영과 경제 등 상경계열을 전공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경영학(무역, 통계 포함)을 전공한 CEO는 12명으로 조사됐다.

2016-12 02

[학생]한양대 김태훈 학생 포함 한국팀, 'P&G 아시아 CEO 챌린지' 준우승

지난 11월 14일부터 이틀 동안 싱가포르 P&G에서 진행한 비즈니스 전략 시뮬레이션 대회인 ‘2016 P&G 아시아 CEO 챌린지’에서 한국팀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양대 김태훈 학생(경영학부 4학년) 및 홍정원(연세대 경영학과), 김진모(서강대 경영학과) 학생으로 구성된 한국팀은 앞서 10월에 진행된 본 대회 국내라운드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아시아 라운드 한국 대표로 참가하게 됐다. 뛰어난 소비자 분석으로 실제 시장에서 활용 가능한 마케팅 플랜을 제시해 총 8개국이 참가한 아시아 라운드에서 준우승의 영광을 안은 한국팀의 김태훈 학생은 팀원들과 이러한 결과를 만들어 냈다는 사실이 솔직히 믿기지 않는다며, “이번 P&G CEO 챌린지를 통해 제 커리어를 결정하고 준비하는 것에 대해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P&G CEO 챌린지’는 실제 비즈니스 사례를 통해 전략적인 사고와 커뮤니케이션 스킬 등을 연마하는 비즈니스 전략 워크샵 및 시뮬레이션 대회이다. 대회 참가자 전원에게는 한국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P&G 인턴 채용 시, 총 3차까지 이루어지는 면접을 단 1회의 면접만으로 인터십에 응시할 기회가 주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