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5/28 기획 > 기획 > 포토뉴스

제목

[2019 봄 축제] 한양대 ERICA캠퍼스 축제 다시보기

낮부터 밤까지 한양의 열정으로 불타올랐던 축제의 현장은 어땠을까?

이현선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pCh1

내용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봄 축제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이어졌다. 한양인뿐만 아니라 가족, 고등학생 그리고 동문 등 다양한 이들이 축제를 찾았다. 이는 '뉴트로(New-tro: New와 Retro를 합친 신조어, 복고를 새롭게 즐기는 경향)'라는 축제의 콘셉트에 맞추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세대 간 화합의 장을 마련한 덕분이었다. 그들이 모여 만든 아지랑이는 낮보다 밤에 더 짙어졌다. 한양과 함께한 사람들이 저마다의 방식으로 카르페 디엠(Carpe diem: 지금 이 순간에 충실하라)을 외친 순간을 담았다. 

축제의 낮: 태양보다 더 뜨겁게

▲ 학생들이 설렘을 가득 안고 축제의 현장인 대운동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애니메이션 '짱구는 못말려'를 테마로 한 주점을 홍보하는 모습.
▲ 한 학생이 ‘포토 존’에서 역동적인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축제의 밤: 한양의 열정은 지지 않는다
▲이른 오후부터 활기로 가득 찬 야시장.
▲가수 다비치의 노래를 들으며 행복해 하는 사람들.
▲현장 스태프들이 원활한 진행을 위해 무대 뒷정리를 하고 있다.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팬들과 직접 교감하고 있다.
▲두 아이와 어머니가 축제를 즐기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안전 요원들이 축제의 뜨거운 열기로 인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펜스를 밀고 있다.
▲무대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얼굴에서 하나같이 미소가 번져 있다.

글,사진/  이현선 기자   
qserakr@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