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6/08/31 기획 > 기획 > 매거진 헤드라인

제목

"폭염에도 학교 지켜요" 캠퍼스의 숨은 일꾼을 만나다 2

캠퍼스의 여름을 지키는 근무자들

이상호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L9sB

내용
더위가 한풀 꺾인 캠퍼스에 가을 공기가 선선하다. 이번 여름은 폭염 아래 캠퍼스를 지킨 이들에게도 선명한 기억으로 남을 듯하다. 인터넷한양은 지난 커버스토리(지난 기사 보기 - "폭염에도 학교 지켜요" 캠퍼스 숨은 일꾼 1")를 통해 폭염 속에서 더위를 참으며 캠퍼스를 지키는 근무자들을 만났다. 지난 기사에서 다루지 못한 이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개강 준비로 분주한 캠퍼스에서 제1공학관 미화팀 정용덕 반장과, 설비 및 교내 에너지 관리를 담당하는 김지용 대리(시설팀)다.

 

 

대청소로 더 바쁜 미화팀의 여름


“미화팀의 주된 업무는 제1공학관을 청소하는 일이에요.” 5명이 한 팀이 되어 일하는 서울캠퍼스 제1공학관 미화팀의 이야기다. 정용덕 반장은 한양대에서 10년 넘게 근무 중인 베테랑으로, 미화팀을 이끌고 있다. 제1공학관은 6층 규모다. “5층까지는 각 층을 한 사람이 청소하고, 6층은 다같이 청소하고 있어요.” 담당 구역은 아니지만 강의실이나 동아리방 청소도 해야 한다. 방은 원래 저희 담당 청소 영역이 아니에요. 하지만 가끔 학생들이 쓰레기를 두고 가는 경우가 있죠. 방학이라 사람이 없고, 날씨가 더워서 금방 청소하지 않으면 벌레가 생기기 쉬워요.”


학생들이 적어 업무도 줄어들 것 같지만, 생각만큼 여유롭지는 않다. 오히려 방학에는 대청소를 해야 해서 더 바쁘다. “아무래도 학생들이 있을 때는 청소를 크게 하기 어렵잖아요. 그래서 방학 동안 평소에 하기 어려운 왁스 칠 등을 하게 되죠.” 근무 시간도 평소와 다름 없다. “학생들처럼 방학이 있는 게 아니라 돌아가면서 휴가를 가요.” 문제는 방학에는 에어컨 가동 시간이 줄어 건물 안이 덥다는 점이다. “학생들이 없으니 강의실에 에어컨을 틀지 않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복도는 더운 편인데, 괜찮아요. 휴게실에는 에어컨이 잘 나와서 시원하게 쉴 수 있어요.” 인터뷰를 마치기 전 학생들에게 바라는 점이 있는지 물었다. “강의실에 쓰레기를 아무렇게나 버리는 경우가 있는데, 분리수거를 잘 하면 좋겠죠(웃음).”

 

   
▲ 정윤자 씨(미화팀)는 청소 중이었지만 웃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캠퍼스 에너지 파수꾼


김지용 대리(시설팀)는 비 및 캠퍼스의 냉난방 온도를 조절해요. 전기가 부족한 순간에 절약하면, 전기가 넉넉할 때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걸 아시나요? 이 부분을 시설팀에서 관리하죠.” 여름에는 에어컨 온도 조절을 세심하게 해야 한다. “중앙에서 기준 온도를 정하면 각 강의실에서 오차 범위 1도 안에서 나옵니다. 그런데 실험실 같은 경우에는 온도 조건이 중요해 따로 요구사항을 받아요.” 에너지 절약을 위해 애쓰는 시설팀도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된 이번 여름에는 강의실 적정 온도를 지난해에 비해 1도 낮췄다. 그럼에도 지난해에 비해 전력 사용량을 줄인 것이 성과다. “정몽구 미래자동차연구센터와 국제관이 지난해 새롭게 열린 데다 올해가 무척 더웠음에도 지난해 비슷한 시기보다 사용량이 줄었어요. 줄일 수 있는 부분에서 최대한 절약한 결과죠.”


시설팀에게 방학은 학기 중보다 바쁜 시즌이다. “주 업무가 시설물 관리, 신축 및 증축 등이라서요. 큼직큼직한 공사를 학기 중에 하면 민원이 많습니다. 때문에 비교적 학생이 적은 방학에 시행하죠.” 학기 중에는 부분적인 공사를 진행하고, 방학에는 큰 공사를 진행한다는 설명이다. “학기 중에는 학교 시설에 대한 자잘한 민원을 처리하느라 시간이 금방 가요. 사소한 개보수를 끝내고 도시가스 배관, 상수도 등의 교체, 연구실 및 행정실 이동 등 큼직한 공사는 방학에 끝낼 수 밖에 없죠.”

 

   
▲ 시설팀의 김지용 대리는 "에너지를 절약해 꼭 필요한 상황에 쓸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흐르는 땀방울


조용한 것처럼 보이는 방학의 캠퍼스에도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다하는 이들이 있었다. 이들이 없다면 방학의 캠퍼스는 제 모습을 금세 잃을 것. 학생들이 깨끗한 건물에서 생활하고, 시원한 강의실에서 강의를 들은 것은 이들의 숨은 땀방울 덕이었다.


 

 

글/ 이상호 기자                     ta4tsg@hanyang.ac.kr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사진/ 김윤수 기자                  rladbstn625@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