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7/26 기획 > 기획 > ERICA 중요기사

제목

"학생들의 편안한 학교생활을 최우선으로" ERICA캠퍼스 하랑 총학생회 인터뷰

ERICA캠퍼스 하랑 총학생회 일동을 만나다

박지웅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ysZVB

내용
지난 학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교내활동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학기 초 코로나19로 인해 학사일정이 급변하며 학생들이 혼란을 겪었다. 한양대 ERICA캠퍼스 하랑 총학생회(이하 하랑 총학생회)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여러 대책과 방안을 강구해 지난 학기 학생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려 노력했다. 하랑 총학생회를 만나 지난 학기 총학생회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ERICA캠퍼스 하랑 총학생회의 모습. 하랑 총학생회는 학생들의 편안한 학교생활을 돕기 위해 노력했다. (하랑 총학생회 제공)

하랑 총학생회는 학생들의 편안한 학교생활을 최우선 과제로 생각했다. 학생들이 진정 필요한 활동이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총학생회 SNS 운영 등 다양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려 노력했다. ERICA캠퍼스 총학생회장 윤지석(건설환경공학과 4) 씨는 “모든 총학생회 활동은 교내 학우를 도울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여러 방법으로 소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랑 총학생회는 기존에 계획돼 있던 활동들을 비대면으로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들을 강구했다. ERICA캠퍼스 부총학생회장 최재의(생활스포츠과학부 5) 씨는 “코로나19로 인해 본래 계획하고 있던 사업들은 오프라인으로 전환해 최대한 진행하고자 노력했다”며 “제휴, 장학, 문화행사 등은 각 시점에 맞춰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모두의 노력덕분에 코로나19가 인한 총학생회 활동에 차질을 주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하랑 총학생회에 게시된 캘린더. 학사일정 및 교내 활동에 대한 정보들이 기록돼 있다.(하랑 총학생회 제공)

하랑 총학생회는 학우들의 편안한 학교생활을 위해 많은 사업을 진행했다. 매월 교내 활동과 외부 공모전을 기록한 캘린더를 SNS에 게시하고 외부 자격증 및 공인 시험 응시료 지원 사업 등을 추진했다. ERICA캠퍼스 커뮤니케이션국 차장 하수빈(광고홍보학과 3) 씨는 “학생들이 한눈에 학사일정을 볼 수 있도록 매월 캘린더를 제작해 게시했다”며 “많은 학생들이 유용하게 이용하는 것 같아 계속 해당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응시료 지원 사업에 대해 ERICA캠퍼스 교육행정국 차장 성지혜(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4) 씨는 “학업 및 취업에 필요한 각종 시험의 응시료를 지원해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싶었다”며 “현재 수요가 가장 많은 장학 사업인 만큼 수혜 대상을 확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랑 총학생회는 학생들이 다양한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외부기관과 협력해 복지 사업을 진행했다. ERICA캠퍼스 주변의 의료, 교육, 문화 체험 등 다양한 분야와 제휴를 맺었다. 학생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ERICA캠퍼스 총학생회 복지국 국장 박근영(중국학과 3) 씨는 “ERICA캠퍼스 인근의 다양한 시설들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하는 등 ERICA캠퍼스 학생만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교내 시설은 한정적이라 외부기관 및 업체와의 제휴 협약을 통해 학생들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하고 싶었다"며 이번 사업의 목표와 계기를 밝혔다.
 
▲한양대 ERICA캠퍼스 학생인권위원회에서 제작한 교내 부조리 제보 홍보 영상. 학생인권위원회에서는 교내 부조리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하랑 총학생회 제공)

교내 불합리한 부조리 해결을 위해서도 노력했다. ERICA캠퍼스 학생인권위원장 정은지(소프트웨어학부 3) 씨는 “학생들이 교내에서 불합리하게 겪는 일을 한 일을 총학생회에 제보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거나 관련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운 것으로 생각한다”며 “하랑 총학생회에서는 교내 부조리 해결 홍보 영상 및 포스터 부착을 통해 학생들이 총학생회 내 학생인권위원회를 통해 도움받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서 “현재도 학생들의 제보를 통해 교내 부조리를 해결하고자 힘쓰는 중"이라며 “교내 인권센터와 연계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을 줄 수 있고, 신상 보호도 철저히 하니 걱정하지 말고 도움을 요청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하랑 총학생회는 오는 2학기에도 학생들을 위한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윤지석 씨는 “1학기에 실시한 설문조사를 통해 학생들이 원하는 여러 행사 및 사업 의견을 받았다”며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부서들과 논의를 통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SNS와 설문조사를 통해 많은 학생에게 응원의 메시지와 따뜻한 말들을 받아 힘이 됐다”며 “학생들의 성원에 힘입어 오는 2학기에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하랑 총학생회의 활동들은 하랑 총학생회 SNS(클릭 시 해당 사이트로 이동)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지웅 기자          jiwoong1377@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