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3/10 한양뉴스 > 학술 > 이달의연구자

제목

[우수R&D] 제무성 교수(원자력공학과)

원자력 위험 없는 대한민국 위해 한발짝

김가은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BOau

내용

세계 200여 개 국가 중 30개국에서 원전(원자력발전소)이 가동되고 있다. 미국이 99기, 러시아가 36기를 운전 중이다. 한국에는 몇 기가 있을까? 놀랍게도 미국, 러시아보다 영토가 확연히 작은 한국은 25기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은 세계 원전 밀집도 1위다. 특히 올해로 8주기를 맞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원전에 대한 불안감을 더했다.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만큼 원전을 안전하게 운영하는 방안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한양대 제무성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한국의 원전 안전 드림팀인 ‘다수기 확률론적 안전성평가(PSA) 규제 검증 기술개발 사업단(이하MURRG, Multi-Unit Risk Research Group)’의 총괄을 맡고 있다. 그가 들려주는 안전한 대한민국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자.
 
▲ 제무성 원자력공학과 교수가 이끄는 ‘다수기 확률론적 안전성평가(이하 PSA) 규제 검증 기술개발 사업단(이하MURRG, Multi-Unit Risk Research Group)’에서 기존 3단계 PSA 규제 검증 기술에서 ‘부지 리스크 평가(SRA, Site Risk Assessment)’를 추가해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부산에 위치한 고리 원전 단지의 경우, 신고리 56호기까지 건설된다면 총 9기가 밀집해 있는 원자력 밀집 단지가 된다. 반경 30 ㎞ 안에 382만 명의 인구와 부산, 울산 등 국가산업 단지가 위치해 있는 곳에 원전이 9기가 있다는 뜻이다. 만약 예측할 수 없는 대규모 외부 재해가 이곳에 일어난다면 동시에 중대 사고가 예상된다. 많은 양의 방사선 물질이 원자로 핵연료 내부에서 축적돼 있기 때문에 바로 냉각시키지 못하면 방사성 유출이 진행된다. 이 때문에 기존 원전 부지에 신규 원전을 추가할 때에는 이로 인한 영향을 측정하기 위한 다수기 확률론적안전성평가(이하 PSA)가 이뤄진다.

PSA는 원전에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사고의 종류와 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 및 사고로 인한 영향을 확률론적 방법으로 정량화해 평가하는 기법이다. PSA는 사고의 가능성을 3단계로 나눠 평가한다. 1단계는 원자로 내에서 사고가 날 확률, 2단계는 원자로를 둘러싼 돔 건물이 깨질 확률, 3단계는 원자로 외부로 방사능이 퍼질 경우 주변 주민들이 얼마나 피폭될지에 대한 확률을 계산한다. 원전 사고 예방을 위해 원자력 전문가들은 머리를 모았다. 제 교수가 이끄는 MURRG(Multi-Unit Risk Research Group)에서는 기존 3단계 PSA 규제 검증 기술에서 ‘부지 리스크 평가(Site Risk Assessment, SRA)’을 추가해 4단계로 원전 안전성을 높이는 연구를 진행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을 비롯한 8개의 연구기관이 만든 MURRG는 국내 유일의 ‘원자력 안전드림팀’이다.
 
▲ 제무성 원자력공학과 교수의 연구를 통해 중대사고 사례 분석 데이터 및 원전 현장 자료와 결합해 피해 예상 결과를 예측할 수 있다. 원전 내 부품별 모델링으로 앞으로 다가올 사고를 예방하고 미리 제반 기술을 정비할 수 있다.
▲ 제무성 교수는 " MURRG는 한국 유일한 ‘원자력 안전드림팀’"이라며 "앞으로도 방사능 유출을 막기 위해 원자력 연구를 지속적해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 교수가 제시한 부지 리스크 평가(SRA, Site Risk Assessment)를 통한다면 한 부지 안에 원전은 몇 개까지 안전한지 계산할 수 있음은 물론, 현장에서 바로 리스크 모니터링도 가능해진다. 기존까지는 총체적인 위험성을 계산했다면 MURRG의 연구를 통해 부품별 위험 가능성이 실시간으로 출력돼 사고 발생 시 곧바로 비상 발전기가 가동된다. 원전을 6기 이상 운영 하는 원전을 ‘초대형 원전 단지’라고 부른다. 현재 전 세계 초대형 원전 단지 11개 중 1/3 이상이 우리나라에 있다. 그만큼 방사능 유출에 경각심을 가지고 관심을 가져야 한다. 끝으로 제 교수는 “MURRG의 연구를 통해 한국 원자력 위험성을 낮추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글/ 김가은 기자   
        kate981212@hanyang.ac.kr
사진/ 박근형 기자        awesome2319@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