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8284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9-12 09

[성과]2019 국가고객만족도(NCSI), 사립대 부문 한양대 4위 - 1계단 ↑

한국생산성본부가 1998년부터 매년 발표해 오고 있는 국가고객만족도(NCSI, 이하 만족도조사)의 2019년 결과가 발표 됐다. 사립대학 부문에서 한양대는 작년보다 1계단 상승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만족도조사는 수도권소재 15개 사립대학교의 재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 중 성균관대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전년도에 이어 1위를 기록했다. 이어서 경희대, 이화여대, 한양대, 숙명여대 순이었다. 대학들간의 점수차이는 1점 밖에 차이나지 않아 매우 치열한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전년과 비교해서 순위변동도 큰 편이었다. 한양대는 만족도조사 2018년 발표에서 77점으로 5위를 차지했으나 올해는 4위로 한계단 올라섰다. 점수는 동일했다. 전체 대학 평균이 전년도와 유사한 74.5를 기록하였으며 한양대는 평균보다 2.5점이 높았다. 2017년 8위에서 2018년 5위, 2019년 4위로 계속해서 순위 상승을 이어오고 있다.

2019-12 09

[학생]제10회 사업체패널 학술대회 연구계획서 공모전, 한양대 최우수상 수상

한국노동연구원 등이 주최하는 '제10회 사업체패널 학술대회 연구계획서 공모전'에서 한양대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한양대 교육공학과 박사과정생인 이은정, 이혜민씨는 '잠재 계층 분석(LCA)를 이용한 기업혁신유형과 성과와의 관계 탐색'이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수상을 하게 됐다. 한국노동연구원, 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 한국노동경제학회, 한국산업노동학회, 한국인사관리학회가 주최하는 사업체 패널 학술대회는 지난 1~7차년도 사업체패널자료를 이용한 학술 및 정책연구 논문을 대상으로 국내외 대학원생이 참여하는 대회이다. 한국노동연구원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업체들을 대상으로 2005년부터 '사업체패널조사'를 실시해 왔고, 사업체의 고용, 인적자원관리, 노사관계의 현황 등 사업체 전반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격년으로 추적 조사하는 종단면조사를 시행해온 자료가 사용된 것이다. 이를 토대로 이번 2019년 학술대회는 총 3400여개 사업체의 조사결과를 근거로 진행되었다. 지난 8월 연구계획서 마감하고 11월에 최종원고 제출을 마감해 수상자를 발표했다. 시상식은 12월 5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되었으며, 최우수상에는 상금은 200만원이 주어졌다.

2019-12 05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어귀정상(語貴精詳)' 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2월 5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어귀정상(語貴精祥)’편을 기고했습니다. 어귀정상은 조선 후기 실학자 이덕무의 ‘사소절(士小節)’의 다음 구절에 나오는 말입니다. “말은 정밀하고 상세하며 간결하면서도 합당한 것을 귀하게 여긴다. 번잡하고 되풀이하며 자질구레하고 잗다란 것을 꺼린다(語貴精詳簡當, 忌煩複纖瑣).” 정 교수는 이에 대하여 “입만 열면 서두가 길다. 했던 말 또 하고, 안해도 될 말 자꾸 끼워 넣으면 듣는 이가 지친다. 역효과만 난다”고 해설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05/2019120500014.html

2019-12 05

[교원활동브리핑][전자신문] 유민수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 '제1회 컴퓨터과학경시대회' 관련 인터뷰

12월 5일자 <전자신문>은 유민수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現 소프트웨어 영재교육원장)와의 인터뷰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한양대 소프트웨어 영재교육원은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제1회 컴퓨터과학경시대회를 개최합니다. 유 교수는 “SW교육은 제5의 과학교육이라고 볼 수 있다”며 “선진국에서는 물리, 화학, 생물, 지구과학 등과 SW교육을 함께 다루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유 교수는 국내 SW교육 수준에 대해서 “SW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교육은 너무 허술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번에 개최되는 컴퓨터과학경시대회에 대해서는 이론과 실기 두 부문으로 진행될 계획이며, 이론 부문은 주로 컴퓨터과학의 원리 및 개념 등이 출제되며 실기부문에는 C/C++프로그래밍 등이 출제될 예정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아울러 유 교수는 “경시대회가 국내 SW교육이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www.etnews.com/20191204000052

2019-12 05

[교원활동브리핑][한국일보] 이훈 관광학부 교수, 광장시장 마약김밥 판매에 대한 코멘트

12월 5일자 <한국일보>는 광장시장 마약김밥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마약김밥’은 꼬마김밥에 겨자소스를 곁들여 먹는 음식으로, 많은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광장시장 대표 메뉴입니다. 하지만 <한국일보>취재 결과 기존의 마약김밥 전문점뿐만 아니라 김밥과 전혀 연관성이 없는 전문 음식점들도 마약김밥을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훈 관광학부 교수는 이에 대하여 “광장시장을 찾는 이유가 표준화된 프랜차이즈 음식점과 달리 점포마다 차별화된 손맛 때문인데 시장 어디서나 마약김밥을 판다면 만족도가 떨어져 일회성 방문에 머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일부 식당들이 공장에서 납품 받은 마약김밥을 판매하는 실정에 대해서는 “음식의 맛을 평가하는 데 있어 소비자가 공급자보다 우위에 있게 마련인데, 공장에서 만든 음식을 공급하는 방식이 계속될 경우 소비자들이 외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2041423376734

2019-12 05

[교원활동브리핑][한국경제] 차경진 경영학부 교수, 모빌리티 서비스와 정부 규제에 대한 코멘트

12월 5일자 <한국경제>는 4일 개최된 ‘혁신성장 어떻게 집행할 것인가’ 토론회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 역할 등 다양한 의견이 오고 갔습니다. 차경진 경영학부 교수는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하여 “타다도 관련 부처에 문의하는 등 준비를 많이 하고 사업을 시작했지만 위법 여부를 놓고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며 “타다가 규제에 가로막히면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업계의 전반적 사업 의지가 꺾이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120429681

2019-12 05

[학생]MBA 경영사례 분석대회에서 한양대 2개팀 대상 휩쓸어

머니투데이방송(MTN)과 연세대 경영전문대학원이 주최하는 '2019 MBA 경영사례 분석대회'에서 한양대 '파피용'팀과 역시 한양대 'EPIC'팀이 대상을 수상해 한양대가 두 개의 대상을 모두 차지하게 됐다. 파피용팀은 KB금융이 나아갈 길에 대한 전략을 균형있게 제시해 높은 평가를 받아 교육부장관상을 받았다. EPIC팀은 창의성 측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12월 4일 여의도 전경련 사파이어홀에서 열렸다.

2019-12 04

[성과]한양대 "창업·취업 최고 대학" ... 한경 대학평가에서 2년 연속 1위

취업과 창업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국내 대학 순위에서 한양대가 1위를 차지했다. 2년 연속 1위다. 국내 4년제 161개 대학 대상으로 한국경제신문과 캠퍼스 잡앤조이가 함께 진행한 ‘2019 한경 취업·창업 대학 평가’ 결과가 4일 발표 됐다. 서울캠퍼스는 74,78점으로 종합 1위에 올랐으며, 한국기술교육대, 성균관대, 포스텍, 고려대가 뒤를 이었다. ERICA캠퍼스는 14위(55.16점)로 전년도 21위에서 7계단 상승했다. 한양대는 특히 창업 학생 수(1위), 학생당 창업지원액(3위), 창업강좌 이수학생 비율(4위) 등 창업 관련 지표에서 좋은 성적을 냈다. 해당 순위를 발표한 한국경제 기사에서는 한양대 관련하여 국내 최초의 창업 전용 기숙사인 247스타트업돔, 대표적인 창업교육 프로그램 ‘한양 스타트업 아카데미' 등을 소개하고, 한양대 스타트업 아카데미 출신 658명 중 53%가 실제 창업 했다며 '창업 우수' 대학으로 집중 소개했다. 이번 평가에서 취업률은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2017년과 지난해 취업률 평균을 기준으로 집계하였고, 유지취업률은 직장건강보험 가입자 가운데 일정 기간 이상 가입자로 유지되고 있는 비율로 집계됐는데 취업 후 11개월 동안 직장보험 가입이 유지된 사람을 기준으로 비율이 산출됐다. 창업 관련 지표는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의 3년 평균을 기준으로 집계했다. 창업 관련해서는 ‘창업 학생 수’, ‘학생당 창업지원액’, '교원창업' 현황 등이 대학알리미를 근거로 사용되었다. [한양위키] wiki.hanyang.ac.kr/취업창업대학평가

2019-12 04

[교원활동브리핑][중앙일보] 문흥호 국제학부 교수, 대만 독립 및 총통 선거에 대한 글 기고

문흥호 국제학부 교수는 12월 4일자 <중앙일보>에 ‘수세 몰리던 차이잉원, 홍콩 사태로 기사회생’이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습니다. 문 교수는 중국 지도부가 추진하는 ‘일국양제(一國兩制)의 최종 목적지는 대만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홍콩은 중국의 숙원인 대만 통일을 위한 일국양제의 시범지역이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홍콩이 번영과 안정을 구가할수록 일국양제의 진가는 빛나는 것입니다. 하지만 중국의 의도와는 달리 대만에는 일국양제 수용불가 여론이 확산됐습니다. 김 교수는 홍콩의 반정부 시위도 거세지며 홍콩을 예의주시하던 대만은 일국양제 수용을 거부할 명분을 얻게 됐다고 분석했습니다. 또한 홍콩 사태의 반사 효과로 대만 독립을 주장하는 차이잉원의 지지율이 상승한 점을 언급하며 내년 있을 대선에서 별다른 이변이 없을 경우 차이잉원이 재선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아울러 김교수는 대만 대선에 지대한 영향을 미쳐온 또 다른 변수로 미국을 꼽았습니다. 미국은 중국이 원하는 통일과 대만이 원하는 독립을 모두 배제한 모호한 외교 전략을 유지해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중국의 전면적 부상을 제어하기 위해 ‘하나의 중국과 하나의 대만’을 유지하려는 전략적 변화를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차이잉원이 재선된다 하여도 중국이 대만의 독립시도를 좌시할 리 없고, 미국도 중국을 압박하는 선에서만 대만을 이용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joins.com/article/23648384

2019-12 04 중요기사

[인포그래픽][카드뉴스] 정민 교수, 다산 정약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다

▲ 카드뉴스의 원본 기사는 아래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정민 교수, 다산 정약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다 ▲ Click to read the English article Illuminating Dasan, an Innovative Thinker of the Joseon Dynasty